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홍기 "FNC 재계약 '라스' 효과 경험…계약서 조항 커졌다"

 
 
FT아일랜드 이홍기가 돌아왔다. 
 
5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제대 후 첫 예능으로 ‘라디오스타’를 찾은 이홍기가 출연, 군백기(군대+공백기)가 무색한 입담을 자랑한다.
 
아역 배우로 데뷔해 FT아일랜드 메인 보컬, 솔로 가수, 배우 활동까지 쉼 없이 달려온 이홍기는 2019년 10월부터 지난달까지 군백기를 보냈다. 
 
이홍기는 최근 녹화에서 군 복무 당시 화제를 모은 엑소 도경수와의 ‘그윽한 눈빛’ 사진에 대해 전격 해명했다. 같이 군생활을 해 절친이 됐다는 두 사람은 지난해 6.25 전쟁 70주년 기념 캠페인에 동참했다. 
 
당시 도경수는 이홍기의 군복에 태극기를 달아줬고, 이홍기가 그런 도경수를 그윽하게 바라보는 모습이 포착돼 두 사람이 무슨 관계냐는 의혹이 생겼던 것. “해명하자면~”이라고 운을 뗀 이홍기는 사진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또 반듯한 이미지인 도경수의 색다른 모습도 귀띔했다. 
 
과거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거침없이 소속사인 FNC엔터테인먼트와 한성호 대표 폭로전을 펼쳐 ‘FNC 저격수’로 등극했던 이홍기는 군입대 전 현 소속사와 재계약을 체결한 소식과 관련 비하인드 스토리도 털어놨다. 
 
이홍기는 ‘FNC 저격수’ 등극 후 소속사와의 관계를 솔직한 입담으로 표현했다. 무엇보다 재계약 당시 ‘라디오스타’ 효과를 경험했다며 눈에 띄게 커진 계약서 조항 내용도 공개한다. 
 
이와 함께 군필돌로 돌아온 이홍기는 “노래가 고팠다”며 초심으로 돌아가자는 마음을 담아 FT아일랜드의 데뷔곡 '사랑앓이'를 특유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열창해 현장 모두를 반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