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외공관 97곳서 308명 코로나19 확진...교민 보호 차질 우려

외교부의 재외공관 188곳 중 절반이 넘는 97개 공관에서 지금까지 직원 308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것으로 확인됐다. 각국 대사관, 총영사관 등 재외공관이 코로나19에 속수무책으로 노출될 경우 교민 보호에도 차질이 생길거란 우려가 나온다.
지난 4일 인도 첸나이에서 출발한 교민 173명이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 도착하는 모습 [중앙포토]

지난 4일 인도 첸나이에서 출발한 교민 173명이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 도착하는 모습 [중앙포토]

지성호 국민의힘 의원이 외교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29일을 기준으로 97개 공관에서 총 308명의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보고됐다. 외교부 소속이 295명으로 대부분이었으며 이중 공무원은 46명, 행정직원은 249명이었다. 타 부처 소속 확진자도 13명에 달했다.

지난달 29일 기준 재외공관 직원 308명 확진
외국인 직원 사망 사례도...71명 아직 치료 중
확진자 발생으로 교민 보호 등 공관 업무 차질 우려

 
확진자의 국적별로는 한국인이 135명, 외국 국적자가 173명으로 집계됐다. 치료 과정에서 재외공관 소속 외국인 직원 1명이 사망하는 사례도 있었다. 총 누적 확진자 308명 중 236명은 완치됐으며, 사망자를 제외한 나머지 71명은 아직 치료를 받고 있다.
외교부 재외공관 직원 코로나19 확진 현황 [지성호 국민의힘 의원실]

외교부 재외공관 직원 코로나19 확진 현황 [지성호 국민의힘 의원실]

의료시설이 제대로 갖춰지지 못한 국가에서도 교민 보호를 위해 방역 일선에 서서 일하는 공관 직원들에 대한 코로나19 예방 조치가 미흡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매일 30만명 넘는 확진자가 쏟아지는 주인도한국대사관에서는 지난달 27일을 기준으로 현지인 행정직원 9명과 한국인 행정직원 1명, 외교관 1명 등 총 11명의 확진자가 단기간에 쏟아지기도 했다.
 
재외공관에서 확진자가 나올 경우 방역 지침에 따라 공관을 축소 운영하거나 폐쇄하게 되는데, 이 경우 현지 교민 보호 등 공관 업무도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실제로 앞서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은 지난달 20일 대사가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사흘동안 공관 건물이 폐쇄되는 등 지난해 11월부터 지금까지 세 차례 문을 닫은 바 있다.
  
지성호 의원은 "재외공관 특수지인 아프리카나, 중남미 등 지역에서는 공관 직원들이 의료서비스 자체를 받지 못해 해열제와 진통제를 먹고 버티며 스스로 치유를 해야 하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며 "정부가 재외공관 직원들을 코로나19로부터 관리할 수 있는 대응책이 미흡한 상황에서 우리 국민이나 교민들이 누굴 믿고 의지할 수 있겠냐"고 지적했다.
 
박현주 기자 park.hyunj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