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김정남 암살범 "두달 전부터 얼굴 만지는 연습 7~8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을 액체 화학무기로 살해한 도안 티 흐엉(가 [EPA]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을 액체 화학무기로 살해한 도안 티 흐엉(가 [EPA]

2017년 2월 말레이시아에서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을 살해한 베트남 여성 도안 티 흐엉(32)이 4일 한국 언론과 인터뷰에서 북한 공작원에게 어떻게 이용됐는지 털어놓았다.  
 
흐엉은 SBS와 인터뷰에서 암살 2개월 전부터 치밀하게 이뤄진 사전 준비 과정에 대해 “유튜브 촬영을 한다며 미스터 와이라는 사람을 소개받았다”며 “오렌지 주스나 베이비 오일 같은 액체를 바르고 사람 얼굴을 만지는 방식의 몰래카메라 촬영을 했다”고 말했다. 이같은 예행 연습은 7~8차례에 걸쳐 이뤄졌다.  
 
2017년 2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암살된 김정남(왼쪽)과 김정남 살해 혐의로 기소된 베트남 출신 피고인 도안 티 흐엉(오른쪽) [중앙포토, 연합뉴스]

2017년 2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암살된 김정남(왼쪽)과 김정남 살해 혐의로 기소된 베트남 출신 피고인 도안 티 흐엉(오른쪽) [중앙포토, 연합뉴스]

흐엉은 유튜브에 소개할 ‘깜짝 카메라’로 알고 암살을 실행했다. 흐엉은 암살 당일을 회상하며 “그 날도 다른 촬영일처럼 재밌는 동영상을 촬영한다고 갔다. 나하고 다른 여성 배우가 뒤에서 남성 배우를 놀라게 하면 된다고 했다”고 말했다.  
 
오렌지 주스 등을 손에 묻히고 진행했던 예행 연습과 달리 암살 당일 흐엉은 맹독성 신경작용제를 손에 묻히고 김정남의 얼굴을 만졌고, 김정남은 현장에서 즉사했다.  
 
흐엉은 살해 혐의로 구속돼 징역 3년 4개월을 선고받았지만 모범수로 감형받아 2019년 5월 석방됐다.  
 
배우를 꿈꾸다 불미스러운 일에 휘말린 그는 “(피해자와 가족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지난 2019년 후지TV가 방영한 도안 티 흐엉 인터뷰에서 흐엉은 자신을 포섭한 '미스터 와이'란 인물로 북한 공작원인 이지현(오른쪽 사진)을 지목했다. 왼쪽은 흐엉의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이지현의 모습. [유튜브 캡처]

지난 2019년 후지TV가 방영한 도안 티 흐엉 인터뷰에서 흐엉은 자신을 포섭한 '미스터 와이'란 인물로 북한 공작원인 이지현(오른쪽 사진)을 지목했다. 왼쪽은 흐엉의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이지현의 모습. [유튜브 캡처]

흐엉은 지난 2019년 일본 민영방송과 인터뷰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암살 전에 공작원에게 “촬영을 마친 뒤 (독극물이 묻은) 손을 씻으러 가도 되냐고 물었는데 (공작원이) 알아서 하라고 답했다”며 “다만 배우(김정남)와 가까운 화장실은 안 된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김정남 암살 이후 증거 인멸을 노렸지만 흐엉을 살해할 의도가 있었다면 손을 씻지 못하게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방송은 해설했다.
 

관련기사

이해준·박현주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