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박범계발 인사태풍 임박…검사장 인사검증 시작됐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의 검찰 인사 폭풍이 임박했다. 4일 검사장 등 간부 승진 대상자들을 상대로 한 인사검증동의를 받기 시작한 것이다.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의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을 마무리하자마자 ‘인사권’으로 본격적인 조직 장악에 나선 모양새다.  

 
4일 중앙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법무부 검찰과는 이날 오후부터 사법연수원 27~31기를 대상으로 인사검증동의서를 받았다. 27·28·29·30기는 검사장 승진 대상, 30·31기는 차장검사 승진 대상이라고 한다. 동의서에는 수상실적, 주요 성과, 재산등록사항 등이 담긴다.
 

사법연수원 29기 검사장 나올까

종전에 비해 사법연수원 기수가 다소 큰 폭으로 늘어나면서 인사 폭도 커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현재 검찰 내에서는 사법연수원 28기까지만 검사장으로 승진했지만, 인사검증동의 폭은 30기까지 넓혀져 있다.  
 
이에 23·24기 고검장들의 줄사표와 20명 안팎의 검사장이 대규모로 승진할 것이란 예측도 줄을 잇는다. 현재 검사장급 이상 고위간부의 공석은 대구고검장, 서울·대전·대구·부산·광주고검 차장검사, 법무연수원 기획부장 7자리다.
 

신현수 사의로 끝맺은 첫 번째 인사 ‘패싱’ 논란

신현수(오른쪽)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신임 민정수석의 소개를 마친후 단상을 내려오는 가운데 김진국(왼쪽) 신임 민정수석이 기자회견을 위해 단상에 오르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한국일보 왕태석

신현수(오른쪽)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신임 민정수석의 소개를 마친후 단상을 내려오는 가운데 김진국(왼쪽) 신임 민정수석이 기자회견을 위해 단상에 오르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한국일보 왕태석

이번 인사는 박 장관 취임 후 2번째다. 박 장관 취임 후 첫 검찰 정기인사 때인 지난 2월에는 단 4명의 대검 검사급(검사장) 간부의 전보인사만 했다. 검사장급 승진 인사 없이 서울남부지검장을 제외한 일선 고검장과 검사장들이 모두 유임된 것이다. 승진 인사도 1명도 없었다.  
 
당시 박 장관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신현수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의견을 묵살했다는 ‘패싱’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신 수석은 지인들에게 ‘검찰 고위 간부 인사 논의에서 박범계 법무부 장관 등에게 배제당했다’는 취지의 말을 하며 불편한 심기를 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 전 수석은 검찰 인사 논의 과정에서 배제된 것 때문에 여러 차례 사의를 표명하다 윤 전 총장이 직을 던진 날 사표가 수리됐다. 당시 박 장관은 “신 수석이 사의를 표한 것에 대해서는 참으로 마음이 아프다”고 했다.
 
김수민‧정유진 기자 kim.sumin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