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수진, 황교안·홍준표 겨냥 "활동 재개? 책임정치 하시길"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중앙포토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중앙포토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정치재개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황교안, 홍준표 의원들을 겨냥하며 "국민의힘 안과 밖에 계신 분들은 '책임 정치'라는 네 글자를 깊이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4일 페이스북에 "내년 3월 대선을 이끌 당 지도부 경선을 앞두고 당 대표였던 분, 유력한 대선주자로 꼽혔던 분 등이 본격적인 활동 재개를 희망하고 있다"면서 "지난주 치러진 원내대표 선거에서도 당내 의원들에게 특정 후보를 당부했다는 설(說), 말들이 쏟아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지금은 때가 아니라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지난해 4월 총선에서 지역구 의석 253석 중 절반에 가까운 121석이 걸린 수도권에서 '강남 벨트'와 분당 등을 제외하고는 의석을 얻지 못했다. 지난해 4월 총선에서 참패한 지 이제 1년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4‧7 보궐 선거에서 정부‧여당이 호된 심판을 받은 지금이야말로 '책임 정치'라는 네 글자를 더 깊이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코로나 백신은 전략의 총체적 실패임을 드러냈지만, 문 대통령을 비롯해 누구도 국민 앞에 고개 숙여 사과하지 않는다. 또 정부‧여당은 지난해 7월 임대차법 강행 처리가 몰고 온 집값‧전셋값 급등을 자신들 책임이 아니라고만 했다"며 "'LH 사태'로 촉발된 정부‧여당 인사들의 투기 의혹에도 '부동산 적폐 청산'부터 운운했다. 여당 소속 단체장의 '권력형 성폭력'으로 서울시장‧부산시장 보궐 선거가 치러졌는데도 진정한 사과는 여전히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 의원은 "'책임 정치'는 잘못을 인정하고, 진정으로 사과하는 것에서 시작한다"면서 "문재인 대통령, 정부‧여당과 우리가 다르고, 달라야 하는 점은 '책임 정치'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제 정국은 빠르게 대선으로 치닫고 있다. 국민의힘이 상식을 지키고 미래를 여는 정당일지에 따라 대선 판도는 달라진다"고 예측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