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광현 상대하는 뉴욕 메츠, 타격 코치 경질

경질된 칠리 데이비스 뉴욕 메츠 타격코치. 사진=게티이미지

경질된 칠리 데이비스 뉴욕 메츠 타격코치. 사진=게티이미지

미국 메이저리그(MLB) 뉴욕 메츠가 코치진에 변화를 줬다. 메츠는 6일(한국시간)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을 상대한다.
 
메츠 구단은 4일 세인트루이스와 원정 경기에서 5-6 패배를 당한 후 칠리 데이비스 타격 코치, 톰 슬레이터 타격 보조 코치를 해임한다고 밝혔다. 대신 마이너리그에 있던 휴 콰틀바움(43), 케빈 하워드(40) 타격 코치를 MLB에 콜업해 빈자리를 메웠다.
 
새로 타격 코치로 부임한 콰틀바움은 이번 시즌 마이너리그 타격 육성 디렉터로 메츠에 합류했다. 이전 세 시즌을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마이너리그 타격 코디네이터(2018~19), 메이저리그 타격 보조코치(2020)로 일했다. 2000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25라운드로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에 지명됐으며 마이너리그에서 내야수로 활약했다.
 
하워드도 올 시즌 선수 육성 디렉터로 메츠에 합류했다. 그는 앞서 6시즌 동안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서 활약했다. 최근 2시즌은 마이너리그 타격 코디네이터로 일했다. 하워드는 2002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신시내티 레즈에 5라운드 지명을 받으며 마이너리그에서 내야수로 뛰었다.
 
메츠는 올 시즌 타격 침체에 빠져 있다. 팀 타율은 0.240으로 전체 30개 구단 중에 10위에 올라있지만, 팀 홈런(18개)과 팀 득점(76점)에서 최하위를 기록하고 있다. OPS도 0.688로 20위, 조정 득점 생산력(wRC+)도 95로 17위에 그쳐있다. 특히, 지난 4월 메츠와 10년 총액 3억4100만 달러(3831억원) 대형 계약에 합의한 프란시스코 린도어가 타율 0.186로 부진하다.
 
김영서 인턴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