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검찰, '박사방' 조주빈 2심도 무기징역 구형

검찰이 텔레그램에서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조주빈(25)에게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조주빈 . 연합뉴스

조주빈 . 연합뉴스

4일 서울고법 형사9부(문광섭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조주빈의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조주빈 일당이 "전무후무한 성폭력 집단"이라며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이와 함께 45년간의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과 추징금 1억800여만원도 명령할 것을 요청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1심에서도 조주빈에게 무기징역을 구형한 바 있다. 
 
조주빈은 2019년 5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 수십 명을 협박해 성 착취 영상물을 촬영하고,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 박사방을 통해 판매·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1심 재판부는 조주빈에 징역 40년을 선고했다. 
 
함께 기소된 공범 5명에겐 징역 5∼15년을 선고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