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경태 "야당, 지난 1년간 한 게 없어…쇄신하겠다"

국민의힘 조경태(부산 사하을) 의원이 "당 대표가 되면 국민의힘을 쇄신하고 혁신해 수권정당, 대안정당의 틀을 만들겠다"며 출마 포부를 밝혔다. 
당권에 도전하는 국민의힘 조경태 의원. 연합뉴스

당권에 도전하는 국민의힘 조경태 의원. 연합뉴스

 
4일 조 의원은 국민의힘 대전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당 대표가 되면 국민의힘을 쇄신하고 혁신해 수권정당, 대안정당의 틀을 만들겠다"며 "여당보다 훨씬 더 혁신적인 사고를 하고, 더 젊고 참신한 정책대안을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지난 1년 동안 우리 당은 아무것도 한 게 없이 문재인 정부 실책에 의존해 반사이익만 얻었다"며 "우리 당이 스스로 신뢰받기 위해 인적 쇄신을 포함한 대대적인 쇄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토지주택공사(LH) 비리는 두 달 정도 지나니 아무도 관심을 두지 않는데, 우리 당 의원부터 전수조사해 모범을 보이면 국민들이 여당보다 더 신뢰할 것"이라며 "2030 세대가 비판하는 불공정과 관련해서도 예를 들어 사법시험을 부활시켜 돈 없고 배경이 없어도 법조인이 될 기회의 사다리가 있다는 것을 보여주겠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조 의원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감사원장까지 유력한 대선주자들이 자연스럽게 우리 당에 들어올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며 "원리원칙대로 투명하고 공정하게 차기 대선 후보를 공천하는 과정을 거치면 충분히 정권을 탈환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