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신임 사무총장에 윤관석…수석대변인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신임 사무총장(왼쪽)과 송영길 당대표(오른쪽). 가운데는 이해찬 전 당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신임 사무총장(왼쪽)과 송영길 당대표(오른쪽). 가운데는 이해찬 전 당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신임 사무총장에 3선 윤관석(인천 남동을) 의원이 선임됐다고 민주당이 4일 밝혔다. 수석대변인에는 재선의 고용진 의원이 임명됐다.  
 
고용진 신임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민주당 당대표실에서 열린 부동산 관계부처 보고 이후 브리핑에서 “민주당 사무총장에 정무위원장을 맡고 있는 윤관석 의원님을 송영길 당대표와 최고위원이 합의해 지명했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정책위의장과 대변인 등 추가 인선이 있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노동운동가 출신으로 당내 정책통으로 꼽히는 윤 의원은 이해찬 전 대표 체제에서 정책위 수석부의장을 지냈으며 현재 국회 정무위원장이다.
 
송영길 대표가 인천시장으로 재직할 때 시 대변인을 지내는 등 송 대표와 오랜 인연을 이어왔다. 이번 당 대표 경선에서도 송 대표 캠프의 중추 역할을 했다. 당내에선 비주류에 속한다.
 
수석대변인에 낙점된 고용진 의원은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대변인을 맡았은 바 있다. 당내에서는 비교적 계파색이 옅은 인사로 분류된다.  
고용진 신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뉴스1

고용진 신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뉴스1

 
앞서 대표 비서실장에는 재선 김영호 의원이, 대변인에는 의사 출신 초선 이용빈 의원이 발탁됐다.
 
당직 인선을 두고 계파색이 옅은 비주류 출신 인사가 전면에 포진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