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윤성 사장, GS25 ‘남혐 논란’ 사과…“철저한 경위 조사”

조윤성 GS리테일 사장이 GS25 경영주들에게 보낸 입장문.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조윤성 GS리테일 사장이 GS25 경영주들에게 보낸 입장문.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편의점 GS25의 행사 포스터에 사용된 이미지로 ‘남성 혐오’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 조윤성 GS리테일 사장이 가맹점주들에게 사과했다. 경위도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조 사장은 4일 편의점 GS25 경영주들에게 보낸 입장문을 통해서 “사업을 맡고 있는 최고 책임자로서 1만5000여 경영주님들 한 분 한 분, 그리고 GS25를 애용하고 아껴준 고객 여러분 모두에게 피해와 큰 심려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조 사장은 “당사는 각종 디자인 작업 시 저작권 침해를 방지하기 위해 유료 디자인 사이트를 활용하고 있다”며 “캠핑을 주제로 한 포스터 제작을 위해 유료 사이트에서 ‘캠핑’, ‘힐링’이라는 키워드로 다운 받은 이미지를 사용했으나 디자인 요소에 사회적 이슈가 있는 부분을 인지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논란 발생 후 심도 있는 검토와 즉각적인 대응이 부족해 고객들에게 예상치 못한 상처와 불편을 드린 데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모든 업무에 심사숙고하고 업무 프로세스를 보다 엄격하게 강화해 운영토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이번 사건에 대해 저를 포함한 관련자 모두 철저한 경위를 조사하고, 사규에 따라 합당한 조치를 받도록 하겠다”며 “신속한 사태 수습과 고객 신뢰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알렸다.
 
조 사장은 “이번 일을 계기로 앞으로 고객과 소통하는 과정을 뼈를 깎는 각오로 쇄신해 고객의 신뢰와 사랑을 더욱 높이는 전화위복의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GS25의 경품 이벤트 포스터. 온라인에서 논란이 되자 결국 삭제됐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GS25의 경품 이벤트 포스터. 온라인에서 논란이 되자 결국 삭제됐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GS25가 진행한 ‘캠핑가자(Emotional Camping Must-have Item)’ 이벤트 포스터 속 손 모양에 남성 혐오 표현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한국 남성을 혐오하는 표현을 쓸 때 사용하는 손 모양과 비슷하다는 지적이다. '캠핑 가자'에 사용된 영어 단어 끝 부분의 자음과 모음(l·a·g·e·m)을 조합하면 해당 커뮤니티 이름이 된다는 주장도 나왔다.
 
GS25 측은 디자인 수정 및 삭제를 진행했지만,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GS 불매’ 의견까지 제기됐다. GS25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논란이 될 만한 내용에 대해 철저히 모니터링해 더욱 세심한 검토와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논란은 계속됐고, 온라인에서는 가맹본부의 책임을 묻겠다며 집단소송 참여자를 모으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다만 GS25 가맹점주로 추정되는 해당 글 작성자는 “본부가 조속히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제대로 된 공식 사과를 한다면 여론도 회복될 것이고, 저희 또한 집단소송을 할 이유가 없다고 본다”고 추가 글을 올리기도 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