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 시각] "부패 청산이 먼저다", 국기 손빨래하는 콜롬비아 시위대

남미 콜롬비아에서 정부의 세제 개혁안에 대한 반대시위가 계속돼 이반 두케 대통령은 2일(현지시각) 결국 개혁안을 철회했다. 폭력 시위가 날로 격화됐고, 국회에서도 반대 의견이 확산했기 때문이다. 
 
콜롬비아 메데인시 주민들이 3일(현지시간) 이반 두케 대통령의 세제 개혁안에 대한 반대 집회에서 국기를 들고 춤을 추며 행진하고 있다. 두케 대통령은 전국적으로 반대 집회가 4일간 계속된 2일 개혁안의 철회를 국회에 요청하고 곧 새로운 법안을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AFP=연합뉴스

콜롬비아 메데인시 주민들이 3일(현지시간) 이반 두케 대통령의 세제 개혁안에 대한 반대 집회에서 국기를 들고 춤을 추며 행진하고 있다. 두케 대통령은 전국적으로 반대 집회가 4일간 계속된 2일 개혁안의 철회를 국회에 요청하고 곧 새로운 법안을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AFP=연합뉴스

지난 28일 시작된 세제 개혁 반대 시위는 전국으로 번져 수도 보고타와 메데인, 바랑키야, 칼리 등 주요 도시에서 벌어졌다. 이반 두케 대통령의 세제 개혁안은 세금 부담이 느는 중산층과 서민의 반발을 불러일으켜 약탈, 도로 봉쇄, 대중교통 파괴 등의 폭력이 발생하고 다수의 사망자도 발생했다. 세 번째 큰 도시인 칼리에서 가장 격렬한 시위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권단체는 칼리에서 사망자 수가 최소 20명 이상이라고 전했다.  
 
콜롬비아 메데인시의 시위대가 3일 두케 대통령의 세제 개혁안에 대한 저항의 표시로 국기를 세탁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콜롬비아 메데인시의 시위대가 3일 두케 대통령의 세제 개혁안에 대한 저항의 표시로 국기를 세탁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그런데 시위 현장에서 다른 곳에서 보기 힘든 풍경이 펼쳐졌다. 시위 참가자들이 조세 개혁에 대한 저항의 표시로 콜롬비아 3색 국기를 세탁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그것은 부패 척결을 요구하는 상징적 행위였다. 부패는 콜롬비아에서 주요 정치 쟁점 중 하나다. 부정부패는 콜롬비아 연간 국내총생산의 5%에 이르는 130억 달러(약 16조원) 규모다. 콜롬비아 사정 당국은 코로나 19의 대유행 속에서도 지자체들이 병원 장비구매 등에서 부패를 저질렀다고 발표했다. 세제 개혁에 반대하는 콜롬비아 시민들은 이런 부패부터 먼저 뿌리 뽑으라고 요구하며 시위 현장에서 손으로 국기를 빨고 있다.
     
콜롬비아 메데인시의 시위대가 3일 두케 대통령의 세제 개혁안에 대한 저항의 표시로 국기를 세탁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콜롬비아 메데인시의 시위대가 3일 두케 대통령의 세제 개혁안에 대한 저항의 표시로 국기를 세탁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콜롬비아 메데인시에서 열린 세제 개혁안 반대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부패 척결을 요구하며 국기를 세탁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콜롬비아 메데인시에서 열린 세제 개혁안 반대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부패 척결을 요구하며 국기를 세탁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콜롬비아 수도 보고타 대학생이 3일 세제 개혁안에 대한 전국적 반대시위에 참가해 행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콜롬비아 수도 보고타 대학생이 3일 세제 개혁안에 대한 전국적 반대시위에 참가해 행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콜롬비아 칼리 시민들이 3일 경찰의 폭력적인 진압에 항의하고 있다. 칼리에서는 최근 시위와 진압의 와중에 다수의 시민이 목숨을 잃었다. 로이터=연합뉴스

콜롬비아 칼리 시민들이 3일 경찰의 폭력적인 진압에 항의하고 있다. 칼리에서는 최근 시위와 진압의 와중에 다수의 시민이 목숨을 잃었다. 로이터=연합뉴스

 
 
3일 칼리의 시위에서 한 시민이 교통 표지판으로 몸을 가리고 경찰에게 손가락 욕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3일 칼리의 시위에서 한 시민이 교통 표지판으로 몸을 가리고 경찰에게 손가락 욕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3일 칼리에서 경찰이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을 발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3일 칼리에서 경찰이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을 발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3일 칼리의 시위 현장에서 경찰이 시위대를 향해 섬광수류탄을 던지고 있다. 섬광수류탄은 충격으로 순간적으로 정신을 잃게 만든다. AP =연합뉴스

3일 칼리의 시위 현장에서 경찰이 시위대를 향해 섬광수류탄을 던지고 있다. 섬광수류탄은 충격으로 순간적으로 정신을 잃게 만든다. AP =연합뉴스

한편 한국은 부패 방지를 위한 노하우를 콜롬비아에 전수했다. 국민권익위는 공공부문의 부패를 사전에 예방하는 부패영향평가 제도를 콜롬비아에 전수하기 위해 지난 달 21일 유엔개발계획과 함께 원격 연수를 실시했다. 콜롬비아 공공행정처에서 국민참여·투명성 증진 업무를 총괄하는 아드리아나 바가스 국장을 비롯한 공직자 5명과 유엔개발계획 실무자 등 총 21명이 연수에 참석해 한국의 부패영향평가 제도를 성공적으로 도입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최정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