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역당국 "집단면역 목표, 바이러스 퇴치 아닌 일상생활 회복"

3일 오전 울산 남구 태화강둔치 주차장에 마련된 임시 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뉴스1

3일 오전 울산 남구 태화강둔치 주차장에 마련된 임시 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뉴스1

방역당국이 집단면역의 목표는 “일상생활 회복”이라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완전히 퇴치하는 게 아니라 통제 가능한 수준으로 관리하는 걸 목표로 한다는 뜻이다. 그간 정부는 11월 집단면역 목표를 강조해왔는데, 최근 “집단면역은 달성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문가 의견이 나오면서 논란이 커지자 이를 의식한 듯 입장을 내놨다.
 

“애당초 집단면역에 의한 바이러스 퇴치는 목표 아냐”

4일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브리핑에서 전날 오명돈(서울대 감염내과 교수) 신종 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위원장이 기자간담회에서 집단면역이 불가하다고 밝힌 것 관련, “목표가 뭔지에 따라 접근해야 할 것 같다”며 “바이러스의 완전한 퇴치를 목표로 하냐, 일상생활 회복을 목표로 하냐에 따라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목표가 바이러스 퇴치라고 하면 사실상 달성이 어려울 것으로 본다”며 “백신으로 바이러스 질병이 퇴치된 건 천연두가 거의 유일하다. 소아마비가 천연두에 이어 퇴치가 가능하다고 보는데 아직 퇴치되진 않았다”고 덧붙였다. 
 
윤 반장은 “코로나바이러스의 경우 바이러스가 계속 변화하고 변이가 많다. 집단면역에 의한 바이러스 퇴치는 애당초 목표로 생각도 안 했고, 그런 목표를 발표한 적도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정부에서 목표로 둔 건 일상생활 회복이다. 회복은 바이러스 퇴치와는 다른 부분”이라며 계절성 대표 감염병인 독감을 예로 들었다. 코로나는 유행성 독감처럼 매년 발생하는 바이러스가 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백신과 치료제로 위험을 관리하는 수준으로 관리하는 게 목표라는 얘기다. 
 

“집단면역 되면 일상생활 가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3일 대전 유성구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은 어르신들이 이상반응 관찰을 위해 잠시 휴식하고 있다.김성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3일 대전 유성구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은 어르신들이 이상반응 관찰을 위해 잠시 휴식하고 있다.김성태 기자

윤 반장은 “백신을 접종받아도 아무런 조치 없이 코로나 이전 사회처럼 똑같이 (활동)할 수 있냐고 물으면 ‘그런 것은 아니다’라고 보고 있다”며 “다만 어느 정도 면역이 형성되면 별도의 거리두기나 집한 제한 조치 없이 계절 독감처럼 일상생활 가능하다고 보고 백신 접종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집단면역이라는 정의가 모호하다. 오(명돈) 위원장도 위험도를 독감 수준으로 낮춰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안다”며 “그 정도 수준으로 위험도를 관리할 수 있으면 일상생활에는 문제가 없다. 백신 접종을 충분히 하는 것 외에 다른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오명돈 위원장 “코로나바이러스 토착화할 것”

오명돈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장이 3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오명돈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장이 3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전날 오 위원장은 “정부가 말하는 집단면역은 예방 접종률이 70%에 달하면 달성되는데, 국민은 집단면역에 도달하면 코로나가 사라지고 마스크를 벗고 세계 여행도 자유롭게 다닐 수 있게 된다고 믿으며 그날만 기다릴 것 같다”면서 “그러나 70% 접종률에 도달한다고 해서 바이러스가 사라지고 거리두기를 종료하는 일은 저절로 따라오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련기사

오 위원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는 토착화해 지구 위에 존재하게 될 것이다. 결국 코로나19는 독감처럼 돼 (계속) 백신을 맞으며 코로나19와 함께 살게 될 것이다”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국가 백신 접종 사업의 목표는 바이러스의 근절보다는 입원·중증 환자를 줄이는 피해 최소화로 가야 하며, 중증화 위험도가 높은 고령·고위험군에 집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