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강사망 의대생父 "사람 없는 새벽에 온 친구, 돌려보냈다"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에 손정민씨를 찾는 현수막이 걸려있다. 뉴스1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에 손정민씨를 찾는 현수막이 걸려있다. 뉴스1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 뒤 숨진 채 발견된 중앙대 의대 본과 1학년생 손정민(22)씨와 사고 당일 함께 있던 친구 A씨가 4일 새벽 장례식장을 찾았지만, 유족의 거절로 조문하지 못한 채 발길을 돌렸다.
 
정민씨의 아버지 손현(50)씨는 "A씨가 새벽 1시 30분쯤 자신의 작은아버지와 함께 빈소를 찾았다"고 뉴스1에 밝혔다.
 
이날 새벽 A씨는 작은아버지와 함께 빈소를 찾았고, 작은아버지가 빈소 문을 노크하며 'A씨가 밖에 조문하러 왔다. 많이 힘들어하고 있다'고 정민씨 가족에게 알렸다고 한다.
 
하지만 정민씨의 아버지는 "(A씨가) 아무도 없을 때 조문온 것 같다. 늦었다고 나가라고 했다"며 "본인들(A씨 부모)은 얼굴도 못 내밀고 친척을 앞세워 왔다"고 했다.
 
전날 정민씨의 아버지는 언론인터뷰에서 A씨가 친구를 깨우지 않고 귀가했는데 정민씨 가족에게 알리지 않은 점과, A씨가 당일날 신었던 신발을 버렸다는 점 등의 의문을 제기했다. 또 A씨가 정민씨의 빈소를 찾지 않고, 사과도 없는 것에 아쉬움을 표하며 그가 연락 두절 상태라고 밝힌 바 있다. 현재 정민씨의 가족들은 '단순 실족사'라는 것을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한편 정민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쯤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반포한강공원에서 친구 A씨와 술을 마신 뒤, 현장에서 잠들었다 실종됐다.
 
가족들은 SNS·온라인커뮤니티, 공원 인근에서 아들을 찾아 나섰고 경찰도 기동대·한강경찰대와 함께 헬기·드론·수색선 등을 동원해 집중 수색을 벌여왔다. 정민씨의 시신은 지난달 30일 오후 3시 50분쯤 실종 장소와 멀지 않은 수중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실종 당일인 4월 25일 오전 3시 전후 반포한강공원을 방문한 차량의 블랙박스와 공원 일대 폐쇄회로(CC)TV 자료를 살펴보는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 또 정민씨의 휴대전화를 확보해 포렌식 작업에 돌입했으며, A씨의 휴대전화도 수색하고 있다. 
 
경찰은 포렌식 등을 통해 관련 자료를 확보한 뒤 A씨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다만 아직 일정은 잡히지 않았다. 또 A씨가 타고간 택시 기사의 신원 파악에도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친구 A씨 측은 현재까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