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웅 "사직날 미안하다던 尹, 총장님 걱정이나 하랬더니 허허"

김웅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김웅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당 대표 출마 의사를 밝힌 초선 김웅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개인적인 인연으로 따지면 지금 있는 후보 중에 제가 가장 가깝다"고 밝혔다. 검사 출신인 김 의원은 검찰 재직 시절 경험담을 담은 책『검사내전』으로 유명해진 인물이다.
 

"내가 국민의힘 당대표되면 윤석열 올 것"

김 의원은 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자신이 검사를 그만두는 날 검찰총장이던 윤 전 총장과 나눈 대화 내용을 밝혔다. 그는 "제가 사직하는 날 마지막으로 윤 전 총장을 뵙고 나왔다"며 "그 때 윤 전 총장이 '못 챙겨줘서 미안하다'고 이야기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제가 '제 걱정할 때가 아니다. 총장님 걱정이나 하십시오'라고 이야기했다"며 "그러자 윤 전 총장이 웃으시더라"고 덧붙였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중앙포토]

윤석열 전 검찰총장. [중앙포토]

 
김 의원은 "윤 전 총장이 우리 당에 들어오기가 가장 어려운 지점이 결국 본인이 수사해서 구속했던 두 전직 대통령이 기반이 돼서 만들어진 정당이고, 그 양쪽 세력이 아직 존재한다고 생각을 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어느 누가 보더라도 당이 과연 새누리당이랑 한국당하고 어떻게 같은 당이라고 할 수 있느냐는 이야기가 나오면 (국민의힘에) 들어오는 것"이라며 자신이 국민의힘 당 대표가 되면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하는 것이 수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의원들도 만나고 당원들도 경험하고 이런 데 와서 날카로운 질문도 받는 등 빨리 실전을 뛰어야 한다"며 "전당대회 끝나고 우리 당에 변화가 있으면 빨리 들어오는 게 본인한테 유리할 것이다"고 윤 전 총장이 조속히 출마 선언을 해야 한다고 의견을 냈다. 
 
반면 주호영·나경원 전 원내대표가 대표가 될 경우 "아무래도 다른 절차를 한 번 거쳐야 할 것이다. 하지만 그 정도의 시간적 여유가 지금 없다"며 윤 전 총장의 입당이 늦춰질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김 의원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과의 관계에 대해서도 "어제(3일) 처음으로 김 전 위원장과 전화하며 '지난 1년간 정말 감사했고 하신 말씀 다 적고 공부도 많이 했다'고 말했다"며 "한 번 찾아오라고 해서 조만간 찾아뵐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또 "제가 당 대표가 되면 김 전 위원장을 반드시 모시고 올 것 같다"며 "그만한 실력을 가지고 있는 분을 별로 보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