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중권, 또 이준석 가격 “우물안 왕초 개구리…그러니 바보“

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왼쪽)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스1

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왼쪽)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여성 할당제, 가산점’이 부당하다며 남녀공정 사회를 외치고 있는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에게 ‘우물안 왕초 개구리’라며  “외통수에 빠져 손절 타이밍을 놓친 바보”라고 했다. 이에 이 전 최고위원은 ‘섀도복싱’(가상의 적을 상대로 하는 허공에 주먹을 뻗는 훈련)일 뿐이라며 맞받았다.
 
진 전 교수는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준석은 우물 안에서 개구리 왕초 노릇 하며우울안 개구리들의 개굴개굴 칭송에 취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론은 우물밖 세상 사람들이 만든다는 사실을 알아야 하는데 개굴개굴 소리가 너무 요란해서 우물 밖의 소리를 못 듣는 듯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 전 최고위원) 스스로 외통수에 빠졌지만 이제 와서 회군할 수도 없고. 손절 타이밍을 놓쳤다”며 그러니 “바보”가 맞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 전 최고위원은 “도대체 밤새 새벽까지 부들대면서 섀도복싱 하는 사람들은 뭐냐”며 “폐미니즘이밥먹여 주는 사람들인가”라고 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나는 혐오 발언도 안 하고 여성의 권익을 후퇴시키자는 이야기도 한 적이 없다”며 “모두 섀도 복싱이다”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나는 기껏해야 할당제는 부당하고 가산점은 과다하다 이야기하고 있으니 공격 받을 것도 없다”며 이들의 비판이 부당하다고 강조했다 .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이 전 최고위원은 그럼에도 “페미니즘 옹호한답시고 막말에 인신공격을 하고 있다”며 “개똥철학과 선민의식으로 자신들이 쌓아놓은 적들이 얼마나 많은지 확인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