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텐트 안에서 화로 피우다…캠핑장서 일가족 3명 숨져

[앵커]



강원도의 한 캠핑장에서 일가족 세 명이 텐트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사고의 원인은 잊을 만하면 반복되는 '일산화탄소 중독'이었습니다.



조승현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2일) 강원도 횡성군의 한 캠핑장에서 일가족 3명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2박 3일 일정으로 캠핑을 온 부부와 4살 난 아들이었습니다.



문 닫힌 텐트 안에서 인기척이 없는 걸 이상히 여긴 캠핑장 업주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텐트 안에는 숯이 다 타 빈 화로가 있었습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 사인은 일산화탄소 중독이었습니다.



[경찰 : 위험성 같은 걸 인지하지 못하고 (숯을) 피운 상태에서 텐트를 닫아놓고 지내다가 사망하신 것 같아요.]



일주일 전 충남 당진의 해수욕장에서도 텐트 안에서 60대 부부와 반려견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지난해 12월 전남 고흥에서는 캠핑용으로 개조한 버스 안에서 잠을 자던 50대 남성이 숨졌습니다.



모두 일산화탄소 중독 때문이었습니다.



일산화탄소는 산소가 부족한 상태에서 연소가 일어날 때 발생합니다.



색깔도 없고 냄새도 안 나지만 중독되면 몸 안에 산소 공급을 막아 치명적입니다.



특히 중독에 따른 증상이 일부 나타나도 알아차리기 힘든 경우도 많습니다.



[조현선/강원 횡성소방서 119구조대장 : 구토라든가 두통 이런 게 심해지고 메스꺼움도 있고 이런 현상이 있는데 이게 음주하고도 잘 구분되지 않기 때문에…]



가스안전공사에 따르면, 최근 5년 동안 전국에서 일산화탄소 중독사고 39건이 발생했습니다.



26명이 숨졌고 59명이 다쳤습니다.



연료의 종류나 기구의 용도와는 관계없이 밀폐된 공간에서는 어떤 화기도 쓰지 않는 게 좋습니다.



어쩔 수 없다면, 자주 또 충분히 환기를 해주고 일산화탄소 경보기도 꼭 써야 합니다.



(화면제공 : 횡성경찰서·횡성소방서)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