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장병 급식비 하루 8790원…한 끼당 99원 올라

[앵커]



학교보다 못한 군 급식…'분노 곱씹는' 2030세대

지난 4.7 재보궐 선거 결과를 계기로 2-30대의 상실감과 분노가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최근, 군 장병들의 부실한 급식 문제가 새롭게 조명되고 있는 것도 이런 맥락에선데요. 취재를 해보니 군 장병 급식비가 지난해에 비해 한끼당 겨우 99원 오른 걸로 파악됐습니다. 채솟값 등 훌쩍 뛴 장바구니 물가를 생각하면 황당한 인상률입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육군 1사단에서 휴가 복귀 후 격리 중인 병사가 받은 것이라며 도시락 사진이 폭로됐습니다.



윤기 없는 밥만 가득하고 반찬은 김치와 김자반 등 부실합니다.



직접 휴가장병들을 만나 급식에 대해 물었봤습니다.



[A씨/휴가 장병 : 선호 안 하는 메뉴들도 많이 나오다 보니까.]



[B씨 C씨/휴가 장병 : 메뉴가 다양해졌으면 (좋겠어요.) 똑같은 걸로 로테이션(순환)만 돌려가지고.]



[D씨/휴가 장병 : 양 조절을 못 해서 (부대에서 급식을) 안 먹는 사람들도 있고…]



이런 불만의 근본적인 원인은 현실을 반영하지 않은 급식 예산입니다.



올해 장병 한명당 하루 급식비는 8790원으로 한끼에 2930원 꼴입니다.



지난해보다 인상됐다고는 하지만 한끼로 계산하면 올려준 돈은 99원에 불과합니다.



이러다 보니 고등학교 한끼 급식비 3571원에 비해서도 크게 부족합니다.



[설훈/더불어민주당 의원 : (장병 급식비가) 고등학생의 80%밖에 안 돼요. '우리가 고등학생보다 못하냐' 이런 얘기를 자연스럽게 할 수 있죠. 1만원 이상으로 올려야 하고…]



실제로 2019년 국방부가 육해공군 장병 1400여 명을 대상으로 급식 만족도를 물었더니 급식 환경은 많이 개선됐다고 봤지만, 음식의 질 면에서는 여전히 낮게 평가했습니다.



이에 따라 식재료 가격과 무관하게 1년에 한번, 그리고 저렴한 조달단가 위주로 급식비를 산정하는 방식을 손봐야 장병들의 만족도가 올라갈 거란 지적이 나옵니다.



[방혜린/군 인권센터 상담지원팀장 : 연 단위로 편성을 해서 월별 균등하게 집행하도록 되어 있으니까 농수산물에 수급이나 이런 거에 탄력성을 갖지 못하고.]



(영상디자인 : 김윤나)

JTBC 핫클릭

군인의 '1000원짜리 생일상' 논란…육군이 밝힌 속사정은? 격리 장병 '부실 급식·과잉 방역' 논란…국방장관 공식사과 육군훈련소 방역 이유로…"최장 열흘간 씻지도 못해"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