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크로스파이어 동남아 e스포츠 리그 시동…베트남 3년 만에 재개

크로스파이어의 베트남 CFEL 2021 시즌1.

크로스파이어의 베트남 CFEL 2021 시즌1.

 
크로스파이어 글로벌 e스포츠 리그가 베트남에서 3년 만에 연다.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는 베트남 게임 퍼블리셔인 VTC 온라인과 함께 ‘크로스파이어’의 글로벌 프로리그인 ‘베트남 CFEL 2021 시즌1’을 연다고 3일 밝혔다.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3년 전 현지 사정 때문에 중단됐던 베트남 CFEL가 다시 재개됐다”며 “모든 경기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는 오는 9일부터 6월 20일까지 약 7주간의 정규 시즌을 거쳐 6월 25일부터 27일까지 플레이오프가 진행될 예정이다.  
 
대회 총 상금은 2억2000만동(약 1000만원)이다.
 
베트남 CFEL 2021 시즌1에는 앞서 64개 팀이 겨룬 ‘CF 베트남 챔피언십 2021 시즌1’을 통해 선발된 8팀이 출전한다.  
 
베트남 CFEL 2021 시즌1’은 정규 시즌과 플레이오프로 나뉘어 진행되며 정규 시즌에서는 8팀이 서로 모두 겨루게 되는 싱글 라운드 로빈 형식의 승패 점수제를 통해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팀을 결정한다.  
플레이오프는 정규 시즌 상위 4팀이 출전하게 되며, 스탭 래더 방식으로 3전 2선승제의 경기를 진행한다. 정규 시즌 하위 4팀의 경우는 승강전을 치르게 된다.
 
이번 대회에는 2017년 베트남 크로스파이어 리그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람보(Rambo)’ 부이딘반, ‘쉐이디(Shady)’ 탄퐁마이, ‘Kz’ 꾸옥꽝팜 등의 베테랑 선수들이 대거 출전한다.  
 
또 베트남 CFEL 2021 시즌1 과 시즌2의 성적을 토대로 크로스파이어 리그 전세계 최고 권위 대회인 ‘CFS 2021 그랜드 파이널’ 출전권이 부여될 예정이다.  
 
여병호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 실장은 “베트남 리그 재개를 시작으로 필리핀 등의 동남아 국가에서도 크로스파이어 리그를 선보이고자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