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재준·양구군 소강체육대상 공로상..본지 김식 기자는 언론상

 
제13회 소강체육대상 시상식이 3일 서울시 중구 코리아나호텔 다이아몬드홀에서 열렸다.
 
제13회 소강체육대상 시상식이 3일 오전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열렸다. 시상식후 수상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소강체육대상은 한국 체육 발전에 이바지한 고(故) 소강 민관식 전 대한체육회장을 기리며 제정된 상이다. 정시종 기자

제13회 소강체육대상 시상식이 3일 오전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열렸다. 시상식후 수상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소강체육대상은 한국 체육 발전에 이바지한 고(故) 소강 민관식 전 대한체육회장을 기리며 제정된 상이다. 정시종 기자

아래쪽 오른쪽으로부터 시계방향으로 유재준 대한복싱협회 명예회장, 조인묵 양구군수(이상 공로상), 정대철 소강민관식육영재단 이사장, 김식 일간스포츠 스포츠팀장(언론상), 이동현 대한체육회 홍보미디어위원장(특별상), 이선연 제주특별자치도 휠체어농구단 코치(지도자상), 여자 역도 박혜정(최우수선수상), 여자 탁구 신유빈(특별상), 남자 체조 류성현(최우수선수상), 여자 배드민턴 안세영(특별상)의 부친이 시상식 후 기념 촬영을 했다.
 
국회부의장과 5선 의원, 문교부(현 교육부) 장관을 지낸 고(故) 소강 민관식 선생은 1964년 제22대 대한체육회장에 취임해 선수 강화훈련을 위한 태릉선수촌, 행정 집중화를 위한 체육회관을 건립하고 체육진흥재단, 코치 아카데미, 스포츠과학위원회, 전국소년체육대회 창설 등을 주도했다. 
 
정시종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