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월의 청춘' PD "치열하게 연기하는 이도현 보며 확신 생겼다"

배우 이도현과 고민시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별관에서 열린 KBS 2TV 새 드라마 '오월의 청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오월의 청춘’(연출 송민협)은 1980년 5월, 역사의 소용돌이 한가운데 운명처럼 서로에게 빠져버린 희태(이도현)와 명희(고민시)의 아련한 봄 같은 사랑 이야기를 담은 레트로 휴먼 멜로드라마로 이도현, 고민시, 이상이, 금새록 등이 열연한다. 3일 첫 방송. 〈사진=KBS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5.03/

배우 이도현과 고민시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별관에서 열린 KBS 2TV 새 드라마 '오월의 청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오월의 청춘’(연출 송민협)은 1980년 5월, 역사의 소용돌이 한가운데 운명처럼 서로에게 빠져버린 희태(이도현)와 명희(고민시)의 아련한 봄 같은 사랑 이야기를 담은 레트로 휴먼 멜로드라마로 이도현, 고민시, 이상이, 금새록 등이 열연한다. 3일 첫 방송. 〈사진=KBS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5.03/

 '오월의 청춘' 송민엽 감독이 이도현의 연기를 보며 확신을 가졌다고 밝혔다.  
 
3일 오후 KBS 2TV 새 월화극 '오월의 청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송민엽 감독과 배우 이도현, 고민시, 이상이, 금새록이 참석했다.  
 
송민엽 감독은 "80년이라는 시대적 풍경과 광주라는 공간적 배경, 젊은이들이 미워하고 사랑하는 보편적인 인간의 이야기를 담았다.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다. 나 역시 1980년이라는 시간 자체가 낯설었다. 재밌었던 점은 조선시대나 고려시대와 달리 그 당시 사람들이 우리 부모 세대가 경험했던 일들이다. 그래서 이해할 수 있는 부분도 많더라. 그때 당시 사람들에겐 추억과 향수를, 다음 세대에겐 몰랐던 부분에 대해, 지금 감성과 다른 부분을 보여줄 수 있는 게 매력적이라고 생각했다"라고 소개했다.  
 
캐스팅 비화와 관련, "대세 배우 네 사람과 함께할 수 있어 기쁘다. 도현 씨와는 2년 전 'KBS 드라마 스페셜'을 함께했다. 그때 처음 본 뒤로 훗날 함께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처음엔 재능이 많은 친구인 줄 알았는데 무수한 연구와 고민이 공존한 연기 했다. 굉장히 치열하게 연기하더라. 이도현과 함께라면 더욱 매력적인 희태를 만들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 명희는 여러 얼굴을 가져야 하는 역할인데 고민시 밖에 없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마침 알고 보니 두 사람이 친하더라. 현장에서 합을 맞추면 시너지 효과도 있어 기대했던 이상의 몫을 해주고 있다"라고 말했다.  
 
'오월의 청춘'은 1980년 5월 역사의 소용돌이 한가운데 운명처럼 서로에게 빠져버린 이도현(희태)과 고민시(명희)의 아련한 봄 같은 사랑 이야기를 담은 레트로 휴먼 멜로극. 오늘(3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