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영길, DJ 묘역 찾아 큰절 “실사구시 김대중 정신 계승”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는 3일 첫 공식 일정으로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방문했다. 송 대표는 현충탑과 무명용사의 묘에서 참배를 마친 뒤 김대중·김영삼·박정희·이승만 전 대통령의 묘소를 차례로 참배했다. 
 
송 대표는 참배 후 방명록에 “民惟邦本 本固邦寧(민유방본 본고방녕), 국민은 나라의 근본이니 근본이 튼튼해야 나라가 번영합니다”라고 적었다. 송 대표가 즐겨 인용하는 한자성어다.
 
이후 송 대표와 최고위원들은 김대중·김영삼·박정희·이승만 전 대통령 묘역을 차례로 참배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가 3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내 고 김대중 대통령 묘역을 찾아 큰절하고 있다. 뉴스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가 3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내 고 김대중 대통령 묘역을 찾아 큰절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시절인 2015년 네 명의 전직 대통령 묘역을 모두 참배한 이래 추미애, 이해찬 전 대표도 전직 대통령을 모두 참배하는 전통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해 이낙연 전 대표는 코로나19 방역 제한으로 취임 직후 전직 대통령 묘역 참배는 하지 못했다.
 
송 대표는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에선 방명록에 ‘민유방본 본고방녕’과 함께 “실사구시 김대중 대통령님 정신 계승해가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송 대표는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에선 큰절을 했다. 
 
김영삼 전 대통령 묘역 방명록에는 “군정종식 하나회 해체, 대통령님 사자후를 기억합니다. 민주주의 지켜나가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동작구 현충원을 방문해 참배를 마친 뒤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뉴스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동작구 현충원을 방문해 참배를 마친 뒤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뉴스1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에선 방명록에 “자주국방 공업입국, 국가발전을 위한 대통령님의 헌신을 기억합니다”라고 썼다. 이승만 전 대통령 묘역에선 “3·1 독립운동 대한민국 임시정부와 1948년 대한민국 정부 수립에 기여하신 대통령님의 애국독립정신을 기억합니다”라는 문구를 남겼다.
 
송 대표는 박 전 대통령 묘역 참배 후 주변을 둘러보며 “이쪽이 자리가 제일 좋은 것 같다”고 말했고, 이승만 전 대통령 묘역에선 이 전 대통령이 태평양전쟁을 예견한 것을 언급하며 “국제 정세를 제대로 본 것은 이승만과 김대중이 유일하다고 본다. 결과는 어떻게 됐는지 차치하더라도”라는 감상을 남겼다.
 
김영삼·박정희·이승만 대통령 묘역 방명록에는 이날이 ‘인천 5·3 민주화운동 기념일’이라는 기록도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신임 당대표가 3일 오전 서울 동작구 현충원을 방문해 참배를 마친 뒤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신임 당대표가 3일 오전 서울 동작구 현충원을 방문해 참배를 마친 뒤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송 대표는 참배 후 기자들과 만나 ‘민유방본 본고방녕’에 대해 “내가 정치하는 철학이기도 하고 민주당이 끌고가야 할 방향이라고 생각해서 방명록에 썼다”고 전했다.
 
김영삼 전 대통령에 대해선 “최근 (조현천) 기무사령관 계엄령 문건 사건을 보면서 느꼈지만 군정 종식과 하나회 해체 업적은 깊이 평가받을 일”이라고 말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해선 “자주국방, 미사일 개발 사업을 선도해서 그나마 우리 국방력이 튼튼하게 되고 공업입국을 해온 점을 기억한다”고 했다.
 
한편 송 대표는 이날 현충원 참배 후 비서실장과 대변인을 발표했다. 당 대표 비서실장에는 재선의 김영호 의원이, 대변인에는 이용빈 의원이 임명됐다.
 
송 대표는 이후 오전 10시 국회에서 첫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한 후 기자간담회를 갖는다. 이어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 접견을 한 후 박병석 국회의장,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 여영국 정의당 대표 등을 차례로 예방할 예정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