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앞자리 바뀌었다" '독립만세' 송은이, 몸무게 커밍아웃

'독립만세'

'독립만세'

송은이의 좌충우돌 홈메이드 다이어트용 간식 만들기 작전이 펼쳐진다.  

 
오늘(3일) 오후 9시에 방송될 JTBC 예능프로그램 '독립만세'에는 살과의 전쟁을 선포한 송은이의 바쁜 하루가 그려진다.  
 
이날 송은이는 체중을 확인한 후 "앞자리가 바뀌었다"며 충격에 휩싸인다. 특단의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 홈메이드 다이어트용 간식으로 고구마 말랭이, 수제 곶감, 무청 시래기를 만든다.  
 
한 솥 가득 담긴 고구마와 소쿠리를 가득 채운 단감, 무 한 다발을 들고 등장, 다이어트용 간식이라고 하기엔 방대한 양을 자랑한다. 이에 스튜디오에서는 "저렇게나 많이?", "보통 살이 찌면 간식을 안 만들텐데 다른 간식을 만든다"라며 송은이의 엉뚱한 발상에 웃음을 터뜨린다.  
 
고구마, 곶감 등을 손질하며 한 두 개씩 먹기 시작하던 그녀는 만드는 것보다 먹는 것이 더 많은 지경에 이른다. 그녀의 바람대로 다이어트에 성공할 수 있을지 궁금해지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송은이는 단독주택의 로망도 실현한다. 바로 햇살 좋은 날 마당에서 이불 빨래를 해보기로 한 것. 하지만 낭만적인 그림을 기대한 것과 달리 차가운 지하수 물에 동상 위기를 느끼고 설상가상으로 소나기까지 내려 최악의 상황을 맞닥뜨린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