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온 vs SSG닷컴…셀러 모시기 경쟁 후끈

롯데온 신규 입점 셀러 프로모션. 롯데쇼핑 제공

롯데온 신규 입점 셀러 프로모션. 롯데쇼핑 제공

 
롯데그룹이 또다시 '반격'에 나섰다. 오픈마켓 진출을 선언한 신세계그룹의 SSG닷컴에 맞서 롯데온 셀러(판매자) 수수료 0%라는 파격적인 조건을 내걸었다. 업계에서는 이커머스 경쟁력의 주축인 우수 셀러를 둘러싸고 유통 공룡들의 전쟁이 본격화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신세계는 물론 쿠팡 등 경쟁사에 '더는 밀려선 안 된다'는 롯데그룹 내부의 위기감이 반영된 결과라는 해석도 나온다.

오픈마켓 진출 SSG닷컴에 롯데온 셀러 수수료 0% 견제구

 
 
'수수료 0%' 롯데온의 파격 행보
 
롯데온은 우수 판매자 확보를 위해 오는 7월 31일까지 신규 입점하는 판매자에게 판매수수료 0%를 포함해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고 2일 밝혔다. 
 
매달 3000명 이상 판매자가 새롭게 입점하는 것을 목표로 해당 이벤트를 기획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이를 통해 신규 판매자도 성장하고 롯데온도 성장하는 '상부상조'의 상황을 만들겠다는 취지다.
 
롯데온에 따르면 이번 프로모션 기간 신규 입점하는 판매자는 입점 일로부터 3개월 동안 판매수수료가 면제된다. 
 
또 롯데온에서 사용할 수 있는 광고비 '셀러머니' 30만원도 지원받을 수 있다. 처음 광고를 진행하는 신규 판매자는 롯데온과 제휴를 맺은 8개 공식 대행사로부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고객과 판매자를 위한 '윈윈' 혜택도 지원한다. 판매자가 10% 할인 쿠폰을 발급하면 롯데온이 쿠폰 할인 금액의 50%를 지원해준다. 
 
롯데온은 또 우수 판매 상품은 메인 페이지 노출을 비롯해 특별히 관리하기로 했다. 롯데온에 입점한 판매자들을 성장시키겠다는 롯데온의 의지를 알 수 있다.
 
 
SSG닷컴 견제 나섰나 


SSG닷컴의 오픈마켓 서비스. SSG닷컴 캡처

SSG닷컴의 오픈마켓 서비스. SSG닷컴 캡처

 
롯데온이 이렇게 파격적인 혜택을 제공하는 이유는 '더는 이커머스 시장에서 밀릴 수 없다'는 위기감과 반성에 있다. 작년에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까지 수차례 롯데온의 부진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이사 겸 유통BU장(부회장)은 지난 3월 롯데쇼핑 주주총회에서 “오픈 초기 많은 시행착오를 겪으며 기대한 만큼의 성과를 거두지 못해 송구스럽다”며 “올해는 온라인 사업에 대한 전략과 체제를 더 강화해 이커머스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다”고 다짐한 바 있다. 
 
업계에서는 경쟁사인 SSG닷컴을 견제하기 위한 조치라는 해석도 나온다. 
 
SSG닷컴은 최근 오픈마켓으로 전환하며 본격적인 셀러 확장에 나섰다. 지난달 24일에는 입점 셀러를 위한 '쓱 파트너스(판매자 센터)'도 열었다. 쓱 파트너스는 SSG닷컴에 입점한 셀러들이 회원 가입부터 상품 등록 및 관리, 프로모션 등 모든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전용 플랫폼의 명칭이다. 
 
이와 함께 SSG닷컴은 셀러 입점 기준도 대폭 낮췄다. 오픈마켓 셀러의 경우 기존 SSG닷컴 입점 방식(종합몰 방식)과 달리 입점 신청과 심사 및 승인 과정 등이 생략되고 본인 명의의 휴대폰 인증만 거치면 누구나 셀러가 될 수 있도록 가입절차를 간소화했다.

 
 
야구에서 시작된 자존심 경쟁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정용진 SSG 구단주. IS포토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정용진 SSG 구단주. IS포토

 
롯데와 신세계의 경쟁은 프로야구 개막과 함께 불이 붙은 모양새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은 지난 3월 프로야구단 SSG랜더스 창단식을 앞두고 "롯데는 갖고 있는 가치를 본업에 연결하지 못하는 것 같다. 우리는 (본업과) 연결할 것"이라며 "걔네(롯데)는 울며 겨자 먹기로 우리를 쫓아와야 할 것이다"고 말한 바 있다.
 
정 부회장의 도발 직후 롯데는 롯데온에서 개막전 응원 이벤트를 하며 '원정 가서 쓰윽 이기고 온(ON)'이라는 홍보 문구를 내걸고 신세계의 SSG 랜더스를 직접 저격했다. 지난달 27일에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서울잠실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 경기를 직관하기도 했다. 신 회장이 야구장을 찾은 것은 지난 2015년 9월 11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 이후 6년 만이다. 
 
업계에서는 향후 롯데와 신세계의 신경전이 더욱 격화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프로야구에서 시작된 롯데와 신세계의 경쟁이 계열사 전반으로 확산하는 모습"이라며 "지금은 신세계가 치고 나가면 롯데가 반격하는 양상이지만, 향후 롯데의 선공이 펼쳐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