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흘째 600명대 확진…가정의달 5월 '방역 살얼음판'

[앵커]



비수도권 확진자 비중 43%…전국적 확산 양상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23일까지 3주 더 연장

조금 전, 더불어민주당 새 당 대표로 송영길 후보가 선출됐습니다. 당의 변화를 가장 강조했던 후보였던 만큼 앞으로 당을 어떻게 이끌 계획인지 궁금한데 이 소식은 잠시 뒤 송 대표를 직접 연결해 들어보도록 하고요. 



먼저 코로나 19 소식부터 전해드리겠습니다. 하루 확진자 오늘(2일)로 나흘째 6백 명대에서 내려가지 않고 있습니다. 화창한 날씨와 어린이날, 어버이날, 기념일이 줄줄이 이어지는 5월에 접어들면서 확진자가 여기서 더 불어나진 않을까 걱정인데요.



서영지 기자가, 5월의 첫 일요일 모습을 담아왔습니다.



[기자]



계절의 여왕, 5월. 활짝 핀 꽃과 녹음, 그리고 연휴. 5월을 맞는 시민들은 기대가 커집니다.



[권혜윤/서울 잠실동 : 가족끼리 소규모로 날씨 좋은데 탁 트인 데, 서울 벗어나서 가려고 계획 중이에요.]



[홍지성/서울 공덕동 : 집에만 있어야 하는데 이렇게 날씨가 좋은데 (어머님이) 놀러가고 싶다고 하셔서 사람 적은 곳을 찾고 있어요.]



하지만 좀처럼 줄지 않는 코로나 19 확진자 때문에 선뜻 나서기에도 부담입니다.



[어은수/서울 공덕동 : 어디 나가고 싶은데 코로나 때문에 못 나가요. 슬퍼요.]



[백종원/서울 공덕동 : (여행) 가고 싶은데 애가 태어나고 나서 기억할 수 있는 데를 가 본 기억이 없네요. 안타깝습니다.]



주말에 검사건수가 줄었는데도 코로나 19 신규 확진자는 606명으로 별로 줄지 않았습니다.



나흘 연속 600명대입니다.



특히 비수도권 확진자의 비중이 43%에 달해 전국적인 양상을 보였습니다.



어린이날, 어버이날, 스승의날 등 사람들을 많이 만나왔던 5월이지만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는 오는 23일까지 3주 더 연장됐습니다.



직계 가족이 아니면 사적으로 5인 이상 모일 수 없습니다.



방역당국도 모임 자제를 요청했습니다.



[손영래/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 5월 가정의달을 맞아 행사, 모임 등으로 사람 간 접촉이 많아지면 유행이 확산할 위험성도 있습니다. 행사와 모임, 여행 등을 최대한 자제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한편 국내에 남아있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20만 회분이 채 되지 않아 화이자 백신과 마찬가지로 '1차 접종 일시 중단'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방역당국은 이에 대해 현재 계획대로 접종이 이뤄지고 있다며 종합적인 백신 상황은 월요일 브리핑할 예정이라고 했습니다.

JTBC 핫클릭

대전 요양시설 18명 집단감염…자가검사키트가 포착 '코로나와도 싸워야 한다'…올림픽 국가대표 접종 시작 '백신 접종 후 3주'의 힘…코로나 양성·음성 갈랐다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