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명수, "정준하와 유재석, 진짜 싸운 적 있어" '무도' 시절 다툰 이유는?



박명수가 정준하를 만나 '무한도전' 시절 과거를 회상했다.

지난 달 30일 공개된 유튜브 '할명수' 채널에서 박명수는 정준하와 오랜만에 만나, 과거 '무한도전'을 함께 찍었을 당시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우선 두 사람은 '무한도전' 멤버들이 티격태격했던 순간을 털어놨다. 박명수는 "정준하와 유재석이 다퉜던 적이 있있다"라고 말을 꺼내자, 정준하가 "단지 서운함을 전했을 뿐이다. 그럼 우리도 지금 싸우는 거야?"라고 항의했다.

이에 박명수는 "서로에게 상처주는 일이 촬영하다 보면 왜 없었겠나"라며 "13년을 가족 같이 산 사람들이다. ('무한도전'이) 끝난 게 아직도 실감이 나지 않는다"며 애틋함을 전했다.

실제로 박명수가 멤버들을 어떻게 생각하는지는 서로간의 호칭에서도 드러났다. 정준하가 박명수에게 평소에 '형'이라고 부른다고 말하자, 박명수는 "한 살 차이 나는데 형 소리 들어서 뭐하냐"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 외에도 '무한도전'에서 서로가 생각하는 레전드 에피소드에 대한 이야기, 최근 아이유가 박명수는 SNS로만 대화를 한다고 말한 것에 대한 피드백 등을 전했다.

유예진 디지털뉴스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