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지지율 첫 20%대 추락···"與도 거리두기, 레임덕 나타날 것"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취임 후 처음으로 20%대까지 하락했다. 한국갤럽이 30일 발표한 4월 5주차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에서 ‘잘하고 있다’는 긍정 평가는 29%였다. 올해 1월 38%로 시작한 지지율이 4개월 만에 9%포인트가 빠졌다.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는 60%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2차 접종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2차 접종 하고 있다.

 
지역별로는 충청권(대전·세종·충청, 24%), TK(대구·경북, 16%), PK(부산·울산·경남, 26%)가 평균보다 낮았다. 평균보다 높은 지역은 호남(광주·전라, 54%)과 인천·경기(31%)뿐이었다. 서울은 평균과 같은 29%다.
 
남성 응답자의 지지율은 26%로 여성(32%)보다 낮았다. 4·7 재·보궐선거에서 확인된 20대 남성층의 냉랭한 표심이 문 대통령의 지지율에도 영향을 줬다. 18~29세 남성의 지지율은 17%로 전 연령대에서 가장 낮았다. 배종찬 인사이트K 연구소장은 “보궐선거로 확인된 20대 남성의 분노를 제대로 달래지 못하고 있다”며 “암호화폐 과세 등으로 지지율을 더 잃었다”고 말했다.
 
남녀를 포함한 18~29세 응답자 지지율은 21%로 60대 이상(20%) 응답자에 이어 두 번째로 낮았다. 3040세대(30대 41%, 40대 43%)만 40%대 지지율을 나타냈고 다른 연령대에선 모두 20%대가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율.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율.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부정적 평가의 이유로는 부동산 정책(28%)이 첫 번째로 꼽혔다. 또 한때 문재인 정부의 강점이었던 코로나19 방역 문제(17%)가 부정 평가 2위에 올랐다. "최근 500~700명대 확진자가 이어지고, 백신 접종률이 국민 기대에 못 미친 것이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 나왔다. 
 

부동산과 코로나 다음으론 경제·민생 문제가 9%로 그 뒤를 이었다. ‘앞으로 1년간 살림살이가 어떻게 될 거 같냐’는 질문에 28%는 ‘나빠질 것’이라고 답했다. ‘좋아질 것’이라 답한 응답자가 20%, '비슷할 것'이 49%였다. 
 
그다음 부정적 평가의 이유로 꼽힌 건 '인사 문제'(5%)였고, 이어 ‘독단적이다(4%)’ ‘불공정·내로남불(3%)’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매달 한 차례씩 조사하는 정부 주요 정책들에 대한 평가도 각 부문에서 하락했다. 
남북 정상회담 등의 영향으로 2018년 5월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은 83%의 긍정 평가를 받았지만 3년 만에 24%로 떨어졌다. 지난해 5월 56%까지 반등했던 외교 정책에 대한 평가는 지난해 6월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사건 이후 꾸준히 하락해 29%를 기록했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율도 빠졌다. 민주당의 4월 평균 지지율은 32%로 지난달보다 2%포인트가 하락했다. 반대로 국민의힘은 3%포인트 상승한 29%를 기록했다. 정당 지지율에서도 민주당에 대한 18~29세 남성의 지지율은 19%로 전 연령대에서 최저치였다.
 
정치컨설팅 ‘민’의 박성민 대표는 “20%대 대통령 지지율은 민주당이 정권 재창출을 하는 데 부담이 되는 수치”라며 “당이 대통령과 거리두기를 하기 시작하면서 레임덕이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번 조사는 한국갤럽이 27~29일 전국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할 결과다. 유·무선전화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했고 표본오차는 3.1%p(95% 신뢰수준)에 응답률은 16%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한국갤럽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송승환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