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윈이 끝이 아니다…中 당국 '핀테크 손보기' 전방위 확대

중국 금융당국은 마윈의 앤트그룹을 불러 조사한 지 17일 만인 29일 다시 온라인에 기반한 거대 기술 기업 13곳을 불러 경고했다. [중앙DB]

중국 금융당국은 마윈의 앤트그룹을 불러 조사한 지 17일 만인 29일 다시 온라인에 기반한 거대 기술 기업 13곳을 불러 경고했다. [중앙DB]

마윈에서 시작된 중국 당국의 핀테크 기업 손보기가 전방위로 확산하고 있다. 비교적 느슨한 규제 속에 빅데이터와 금융 사업을 확장해 온 거대 온라인 기업에 대한 규제가 본격화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피터슨 국제경제연구소 마틴 코르젬파 연구원은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를 통해 “중국 핀테크 사업 발전에서 근본적인 변화가 시작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中 인민은행 13개 기업에 "과도한 금융업 시정"
마윈 앤트그룹 조사한 지 17일 만에 대상 확대
WSJ “중국 핀테크 사업의 근본적 변화”
"디지털위안화 발행 앞두고 금융 통제 의도"

 
신화통신은 29일 중국 금융당국이 13개 주요 온라인 기술 기업들을 불러 면담하고 금융 규제 요건을 준수하도록 지시했다고 전했다. [신화통신 홈페이지 캡쳐]

신화통신은 29일 중국 금융당국이 13개 주요 온라인 기술 기업들을 불러 면담하고 금융 규제 요건을 준수하도록 지시했다고 전했다. [신화통신 홈페이지 캡쳐]

29일 중국 인민은행과 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 증권감독위원회, 외환관리국 등 4개 핵심 금융 당국이 온라인 플랫폼에 기반한 기술 기업 13곳을 불러 모았다. 중국 최대 메신저인 위챗(Wechat)을 소유한 텐센트를 비롯해 더우인(抖音·해외명 틱톡)을 운영 중인 바이트댄스, 최다 직원을 보유한 택배회사인 메이투완(美團), 차량공유업체 디디추싱(滴滴出行), 온라인상거래업체 징둥(京東) 등이다. 모두 업계에서 1, 2위를 다투는 거대 기업들로 고객 정보에 기반한 빅데이터에 금융업을 결합해 성장하고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인민은행 등은 이날 면담에서 “최근 수년간 온라인 플랫폼 기업의 발전 추세는 양호하지만 과다한 금융사업과 불완전한 기업 지배 구조, 부당한 거래 차익, 불공정 경쟁과 같은 심각한 위반 문제가 있었다”며 “초기 앤트 그룹에 시정 사항을 제시하며 시장에 경고를 했지만 유사 문제를 가진 기업들이 여전히 시정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해당 기업들은 결제 분야, 개인 신용 조사, 자본 시장 업무 등에서 자체 조사를 벌여 전면적인 개선 방안을 마련하고, 시기별로 명확히 완료하도록 하라”며 “당국은 적시 점검을 통해 진척상황을 확인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이미 부적절한 문제들을 확인했으니 알아서 조치하라는 경고다.  
 
텐센트사가 운영중인 중국 최대 메신저 위챗(Wechat). [웨이보 캡쳐]

텐센트사가 운영중인 중국 최대 메신저 위챗(Wechat). [웨이보 캡쳐]

이는 당국이 마윈의 앤트그룹을 불러 조사한 지 17일 만에 다시 나온 조치다. 지난해 10월 마윈이 당국의 금융정책을 비판한 뒤 그해 11월 알리바바 산하 핀테크 기업인 앤트 그룹의 상하이와 홍콩 증시 상장이 중단됐다. 당국은 현재 앤트 그룹의 신속한 상장 추진에 정·재계의 부당한 영향력 행사가 있었는지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정부는 조사가 끝날 때까지 마윈의 출국도 금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어플 알리페이는 10억 명이 넘는 중국인들이 사용해 이들의 소비 습관, 지불 내역 등에 대한 광범위한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다. [터우청망 캡쳐]

어플 알리페이는 10억 명이 넘는 중국인들이 사용해 이들의 소비 습관, 지불 내역 등에 대한 광범위한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다. [터우청망 캡쳐]

중국 정부가 온라인 거물들의 금융업 진출에 칼을 빼 든 건 데이터에 기반한 금융 장악이 재정 정책과 안보를 위협한다는 판단 때문이란 분석이다. 실제 알리바바가 운영 중인 앱 알리페이는 10억 명이 넘는 중국인들이 사용해 이들의 소비 습관, 지급 내역 등에 대한 광범위한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다. 당국은 이같은 정보를 통해 일반 금융기관에 비해 불공정한 경쟁 우위를 가질 수 있으며 재정 정책의 혼선과 금융 시스템에 위협을 줄 수 있다고 보는 것이다. 당국은 지난해 중앙경제공작회의에서 ‘반독점 강화와 자본의 무질서한 확장 방지’를 올 경제 정책의 핵심 과제로 정한 바 있다. 모든 금융 활동을 엄격한 재정 감독하에서 이뤄지도록 하고 불법 금융 활동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다면서다.  
 
이는 중국 정부가 속도를 내는 디지털 위안화 발행과도 맞물려 있다. 인민은행은 올해 디지털 위안화 시범 운영 지역을 10개 도시로 확대하기로 하고 다음 달 1일 시작되는 노동절 연휴 기간 상하이시에서도 첫 시범 사용에 나선다. 유사 기능을 가진 민간 기업의 금융업 확장을 막는 동시에 정부가 직접 통제하겠다는 의도인 셈이다. WSJ는 “규제 당국은 기업 부문의 결제 앱 사용을 제한하기를 원하고 있고 이는 기술 회사의 결제 비즈니스 성장에 큰 타격을 줄 수 있다”고 전망했다.  
 
베이징=박성훈 특파원 park.seong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