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장 IS] LG의 짜릿한 역전승, 든든한 필승조가 있기에

2021프로야구 KBO리그 LG트윈스와 롯데자이언츠의 경기가 27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8회초 2사 만루 김대유가 대타 오윤석을 삼진으로 잡아내고 포효하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2021프로야구 KBO리그 LG트윈스와 롯데자이언츠의 경기가 27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8회초 2사 만루 김대유가 대타 오윤석을 삼진으로 잡아내고 포효하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LG의 짜릿한 역전승 배경에는 '필승조'의 역할이 컸다.  
 
LG는 2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롯데와의 경기에서 8회 말 2사 1, 2루에서 터진 김현수의 역전 2타점 2루타로 3-2 승리를 거뒀다. 주중 3연전을 위닝 시리즈로 장식한 LG는 삼성에 내줬던 단독 선두 자리를 하루 만에 되찾았다. 시즌 성적은 13승 9패다.    
 
전날(28일) 영봉패를 당한 LG는 이날 역시 상대 선발 앤더슨 프랑코에 막혀 6회까지 단 한 점을 뽑는데 그쳤다.  
 
그리고 1-1로 맞선 7회 '평균자책점 1위' LG 앤드류 수아레즈가 롯데 딕슨 마차도에게 1타점 적시타를 허용했다. 스코어는 1-2로 뒤집혔다. 이후 수아레즈가 롯데 안치홍에게 볼넷을 허용해 1사 1, 2루에 몰렸다.  
 
LG 벤치는 승부수를 띄웠다. '홀드 1위' 김대유를 투입했다. 김대유는 좌타자 손아섭을 좌익수 뜬공, 후속 전준우는 내야 땅볼로 처리하고 임무를 완수했다. 8회에는 '셋업맨' 정우영이 등판해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LG는 8회 말 선두타자 이천웅의 안타, 후속 정주현의 희생번트 성공으로 찬스를 이어갔다. 홍창기는 볼넷, 오지환은 삼진으로 2사 1, 2루가 됐다. '주장' 김현수는 바뀐 투수 김원중의 초구 직구를 받아쳐 좌중간을 가르는 2타점 2루타를 쳤다. 9회 마무리 고우석이 실점하지 않아 LG는 승리를 챙겼다.  
 
롯데에 끌려가는 상황에서 필승조 김대유-정우영이 추가 실점 없이 상대 타선을 막았다. 만일 7회 득점권 위기에서 추가 실점했거나, 8회 점수 차가 벌어졌다면 개막 후 좀처럼 살아나지 않는 팀 타선을 고려할 때 스코어를 뒤집기 쉽지 않은 분위기였다. 하지만 김대유와 정우영이 잘 막았고, 고우석이 경기를 매조졌다.  
 
LG는 28일까지 팀 타율 0.231로 10개 팀 중 최하위다. 하지만 마운드가 탄탄하다. 구원진 평균자책점은 3.91로 좋다.  
 
이번 시즌 LG 불펜의 신데렐라로 떠오른 김대유가 평균자책점 제로와 함께 기출루자 9명의 득점을 허용하지 않고 있다. 정우영은 5홀드·평균자책점 2.70을, 고우석은 블론세이브 없이 뒷문을 책임지고 있다.  
 
LG가 시즌 초반 선두를 달리는 원동력이기도 하다.  
 
잠실=이형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