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온도 하니까 되네"…'새로고침'했더니 매출 6배 늘어

롯데온이 모처럼 소비자들을 불러모으는 데 성공했다. 롯데온은 “지난 26일부터 진행하고 있는 롯데온 출범 1주년 기념 ‘온세상 새로고침’이 고객들에게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특히 행사 첫날인 26일에는 전년 대비(롯데닷컴 기준) 6배 높은 매출을 올렸다. 당일 롯데온을 방문한 소비자 수도 평소 대비 5배 이상 더 많았다. 구매 고객 중 첫 구매 고객의 비율은 15%를 넘어섰다. 행사를 통해 새로운 고객 유치에도 어느 정도 성공했다는 의미다.  
롯데온이 최근 진행한 삼성전자 스마트폰 판매 라방의 모습. 한 시간 동안 1억500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1분당 250만원 어치가 팔린 셈이다. [사진 롯데쇼핑][사진 롯데쇼핑]

롯데온이 최근 진행한 삼성전자 스마트폰 판매 라방의 모습. 한 시간 동안 1억500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1분당 250만원 어치가 팔린 셈이다. [사진 롯데쇼핑][사진 롯데쇼핑]

행사 상품 중에선 e 쿠폰의 인기가 특히 높았다. 롯데온이 새로 선보인 ‘KB 증권 상품권 중 2만원 권은 행사 시작 반나절 만에 준비물량(5000장)이 모두 팔렸다. 또 문화상품권(5만원)은 판매 시작 후 1분도 되지 않아 준비한 5000 장이 모두 소진됐다. 롯데리아 외식 상품권도 하루 동안 3만장 이상 팔렸다. 롯데온은 또 라이브방송(이하 라방)을 통해서도 쏠쏠한 재미를 봤다. 삼성전자 스마트폰 판매 라방은 한 시간 동안 1억5000만원의 실적을 냈다. 1분에 250만 원어치 씩 팔린 셈이다.  
 
롯데온은 29일부터 판매하는 제주항공 국내ㆍ외 항공권에도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 제주도를 포함 국내 전 노선 및 일본, 홍콩, 괌 등 해외 노선을 정상가 대비 최대 70% 할인해 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임을 감안, 최장 5년까지 사용기한을 연기할 수 있다. 롯데온 박광석 마케팅부문장은 “1주년 맞이 행사인 ‘온세상새로고침’이 성황리에 진행되고 있다”며 “다음 달 2일까지 진행되는 남은 행사 기간 동안 제주항공 항공권을 포함해 인기 브랜드 럭키박스 등을 중심으로 더 많은 소비자가 혜택을 누리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수기 기자 lee.sooki@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