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재 백신' 조롱에 '접종 노쇼'까지…요즘 되는게없는 AZ백신

30세 이상 군 장병 및 군무원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8일 해병대사령부 소속 장병이 사령부 체육관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30세 이상 군 장병 및 군무원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8일 해병대사령부 소속 장병이 사령부 체육관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소방 등 사회 필수인력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가운데 이들이 맞는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놓고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백신 접종 불안을 잠재우기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백신 ‘노 쇼’까지…“문의 전화만 수차례” 

경찰과 소방관 등 사회필수인력의 예방접종이 시작된 26일 김창룡 경찰청장이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AZ 백신을 맞고 있다. 뉴스1

경찰과 소방관 등 사회필수인력의 예방접종이 시작된 26일 김창룡 경찰청장이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AZ 백신을 맞고 있다. 뉴스1

AZ 백신 부작용 사례 등이 알려지면서 현장에서는 접종을 기피하려는 백신 ‘노 쇼(No show·예약하고 내원하지 않음)’ 사례도 나타나고 있다. 경찰 등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진행하고 있는 경기도 내 한 병원 관계자는 28일 “부작용 우려 등 여러 이유로 대상자들이 백신 접종을 미루는 사례가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부작용 관련 소식이 전해질 때마다 ‘맞아도 괜찮냐’는 문의 전화가 수차례 걸려온다”고 덧붙였다. 
 
최근 AZ 백신을 맞은 30대 경찰관이 병원에 입원한 사례도 불안감을 키운다고 한다. 경찰에 따르면 경기도 안양동안경찰서 소속 30대 A씨가 지난 23일 손·발 저림 현상으로 병원에 입원했다. 경찰서 유치장 업무를 했던 A씨는 백신 우선 접종 대상자로 분류돼 지난 12일 AZ 백신을 맞았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A씨 상태는 많이 호전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경찰 내부에선 “부작용 우려” 불만도 

27일 대전 중구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은 어르신들이 이상반응 관찰을 위해 잠시 휴식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27일 대전 중구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은 어르신들이 이상반응 관찰을 위해 잠시 휴식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하지만 이런 사실이 알려지면서 경찰 안팎에서는 “백신 부작용에 대한 공지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불만이 나온다. 경기남부경찰청 소속 한 경찰관은 “김창룡 경찰청장이 매일 아침 관서별‧부서별 접종 예약 현황이나 접종 실시 현황을 보고하도록 했다”며 “부작용에 대한 정확한 공지 없이 접종을 강요하는 분위기가 느껴진다”고 말했다. 백신 접종 대상인 한 경찰관은 “AZ 백신이 아제(재)들만 맞아서 ‘아제백신’이라고 불린다”며 “아제백신이라고 하면 믿음이 잘 안 가지 않나”라고 말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지난 27일 AZ 백신 주의사항에 ‘혈소판 감소증을 동반한 특이한 혈전증’ 정보를 추가하는 등 AZ 백신 안전성에 대한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특히 다음 달 AZ 백신 2차 접종을 앞둔 병원 관계자나 접종이 확대되는 75세 미만 접종자 사이에서는 백신 안전성이 여전히 논쟁거리라고 한다. 한 병원 관계자는 “AZ 백신을 맞고 통증 등을 경험해본 직원 사이에서는 AZ 2차 접종을 해야 하는지에 대한 걱정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불안감 잠재우려는 노력 필요” 

26일 오후 인천광역시 계양구의 한 병원에서 강한석 계양소방서장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뉴스1

26일 오후 인천광역시 계양구의 한 병원에서 강한석 계양소방서장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뉴스1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백신은 접종자와 사회에 동시에 도움이 된다”는 입장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화이자 백신 공급이 늘어나면서 AZ 접종 기피에 대한 우려가 나오지만, 접종 편익이 (부작용) 위험보다 훨씬 크다”며 “필요 이상의 과도한 걱정을 하지 말고, 접종대상자라면 최대한 접종을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AZ 백신 접종을 앞둔 한 경찰관은 “백신 안전성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신뢰한다. 코로나19로 우려되는 치안 공백을 메꿀 수 있다는 점 등에서 (접종대상자는) 백신 접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문가는 정부가 백신 접종률이나 접종 속도에 집중하기보다는 부작용 사례 등을 꼼꼼히 살펴야 한다고 조언한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접종 속도를 높이는 거보단 안전하게 모든 국민이 안심하고 백신을 맞을 수 있는 환경이 먼저 조성돼야 한다”며 “백신 접종을 국민에게 권고하려면 이에 상응하는 안전장치를 이중삼중으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