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함께하는 금융] 미국 ETF 운용사 ‘Global X’ 3년 만에 자산 300억 달러 돌파

 ‘Global X’의 브루노 설립자가 링크드인을 통해 박현주 회장에게 보낸 축하 메시지. 미래에셋 박현주 회장, ‘Global X’의 Bruno del Ama 공동 설립자, Luis Berruga CEO, Jose C. Gonzalez-Navarro 공동 설립자(왼쪽부터). [사진 미래에셋자산운용]

‘Global X’의 브루노 설립자가 링크드인을 통해 박현주 회장에게 보낸 축하 메시지. 미래에셋 박현주 회장, ‘Global X’의 Bruno del Ama 공동 설립자, Luis Berruga CEO, Jose C. Gonzalez-Navarro 공동 설립자(왼쪽부터). [사진 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지난 23일 미국 ETF 운용사 ‘Global X’ 운용자산이 300억 달러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미래에셋자산운용
혁신적이고 차별화된 상품 라인업
미래에셋 만나 급격한 성장 이뤄
100만 고객 이용 글로벌 브랜드로

‘Global X’ 는 ‘평범한 ETF를 넘어서(Beyond Ordinary ETFs)’란 캐치프레이즈를 바탕으로 혁신적이고 차별화된 상품 라인업을 확보해 미국 ETF 시장에서 라이징스타로 주목받아왔다. 인수 당시 100억 달러였던 운용 규모는 올해만 약 100억 달러가 늘어나며 약 310억 달러(약 34조5000억원)가 됐다. 운용하고 있는 ETF는 총 81개다.
 
‘Global X’ CEO 루이스 베루가(Luis Berruga)는 “Global X는 95개국에 100만 명 이상의 고객들이 이용하는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했다”며, “평범한 ETF를 넘어서고자 하는 Global X가 혁신을 추구하는 미래에셋을 만나 급격한 성장을 이뤄냈다. 앞으로도 투자자들에게 필요한 혁신적인 상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브루노 ‘Global X’ 설립자도 박현주 회장에게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매각한 회사가 큰 성장을 이룬 것에 대한 소위 ‘쿨’한 축하 인사가 화제가 되고 있다. 브루노는 2018년 미래에셋이 인수할 당시 지분을 매각한 후 현재 뉴욕에서 ‘핀레벨’이란 핀테크 기업의 CEO를 맡고 있다.
 
브루노 CEO는 링크드인을 통해 “2008년 금융위기가 한창일 때 투자받는 데 실패한 후 창업자들의 저축금으로 자금을 조달해 ‘Global X’를 설립했다. 그리고 10년 후 100억 달러에 미래에셋에 사업을 매각했다”며, “매각 후 3년도 되지 않아 ‘Global X’ 는 300억 달러(약 30조원) AUM을 돌파했고, 피델리티·핌코·골드만삭스 등의 ETF 자산액 또한 초과했다”고 말했다.
 
또한 사업을 매각한 이유를 들며 “박현주 회장이 진정한 기업가이며 선구자로 인수한 기업의 경영진들을 믿고 사업을 맡겨 줄 거라 믿었다. 우리는 루이스 베루가가 CEO 자리를 인계받고, 남은 경영진들이 ‘Global X’에 남아 이 사업을 독립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미래에셋과 얘기했다”며, “저는 미래에셋이 이러한 약속을 지켜주고, ‘Global X’ 팀을 계속 신뢰해준 사실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Global X CLOU ETF’ 상장을 기념해 뉴욕 타임스퀘어에 게재된 나스닥 전광판 모습.

‘Global X CLOU ETF’ 상장을 기념해 뉴욕 타임스퀘어에 게재된 나스닥 전광판 모습.

 
미래에셋은 올해로 글로벌 ETF 진출 10주년을 맞이했다. 미래에셋은 2011년 국내 운용사 최초로 홍콩 거래소에 ETF를 상장했고, 같은 해 캐나다 ‘Horizons ETFs(호라이즌스ETFs)’를 인수하며 글로벌 ETF 시장에 진출했다. 2013년 아시아 운용사 최초로 중남미 지역에 ETF를 상장했다. 2018년 ‘Global X’를 인수했고, 2019년에는 일본 현지 합작법인 ‘Global X Japan’을 설립했으며, 베트남에서는 외국계 운용사 최초로 호치민 증권거래소에 ETF를 상장했다. 미래에셋은 지난달 말 현재 한국·캐나다·미국 등 10개국에서 325개, 66조4500억원 규모 ETF를 운용하고 있다.  
 
 
김승수 중앙일보M&P 기자〈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