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ssue&] ‘Green & Mobility’ 중심 사업구조 전환... 친환경 선도 기업 발돋움

친환경차 제품·솔루션 통합 브랜드 ‘e Autopos’의 구동모터 기술 솔루션. 셀프본딩 기술 적용 시 개선 효과를 확인할 수 있다. 오른쪽은 ‘e Autopos’의 구동모터 소재 솔루션. [사진 포스코그룹]

친환경차 제품·솔루션 통합 브랜드 ‘e Autopos’의 구동모터 기술 솔루션. 셀프본딩 기술 적용 시 개선 효과를 확인할 수 있다. 오른쪽은 ‘e Autopos’의 구동모터 소재 솔루션. [사진 포스코그룹]
포스코가 창립 53주년을 맞아 전기차 강재 및 부품, 이차전지소재, 수소 등 친환경 사업의 선도 기업으로 발돋움할 것으로 선언하고 그룹의 친환경차 역량을 기반으로 ‘Green & Mobility’ 중심의 사업구조 전환을 추진한다. 최정우 회장은 지난 1일 창립 53주년을 맞아 “그룹 사업구조를 Green & Mobility 중심으로 전환시켜야 한다”며, “포스코그룹은 친환경 사업의 선도 기업으로 발돋움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 최 회장은 100년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안전과 환경을 최우선 핵심가치로 삼고 ESG경영을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포스코그룹
친환경차 통합 브랜드 'e Autopos'
차체·샤시용 고장력 강판 등 선봬
이차전지소재 사업 밸류체인 구축

 
‘e Autopos’ 론칭, 친환경차 시장 견인
 
포스코는 지난 1월 친환경차 제품·솔루션 통합 브랜드 ‘e Autopos’를 론칭했다. ‘e Autopos’는 친환경의 ‘eco-friendly’, 전동화 솔루션의 ‘electrified AUTOmotive solution of POSco’를 결합한 합성어로, 친환경성·협업시너지·미래 지향을 담은 혁신을 통해 친환경차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e Autopos’ 브랜드의 주요 제품은 차체·샤시용 고장력 강판, 배터리팩 전용강재, 전기차의 핵심부품인 구동모터용 고효율 Hyper NO 전기강판, 수소차 연료전지 금속분리판용인 Poss470FC스테인리스강판, 이차전지소재용 양·음극재 등이다.
 
포스코는 전기차의 경량화에 대응해 고유 전기차 차체 솔루션인 PBC-EV(Posco Body Concept for Electric Vehicle)를 개발했다. 기가스틸을 45% 이상 적용해 약 30%의 경량화를 달성했다.
 
구동모터의 고정자 철심과 회전자 철심에 쓰이는 소재도 개발했다. Hyper NO는 전기에너지를 회전에너지로 변화시키는 과정에서 생기는 에너지 손실을 최소화해 기존 전기강판 대비 에너지 손실이 30% 이상 낮다. 셀프본딩(self-bonding) 기술도 개발했다.
 
포스코는 글로벌 완성차사와 부품사에 전기강판 및 이용 솔루션을 제공하는 등 네트워크 강화를 통해 판매를 확대 중이다. 포스코SPS는 전기강판으로 구동모터코아를 생산해 부가가치를 높이며,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국내외 판로 확대에 노력하고 있다.
 
 
리튬·흑연 등 이차전지 핵심 원료 사업 확대
 
포스코그룹은 양극재와 음극재 등 이차전지소재 사업과 함께 리튬·니켈·흑연 등 이차전지 핵심 원료 사업을 확대한다. 아르헨티나 리튬 염호 평가 매장량 증가, 친환경 니켈 제련 사업 추진, 흑연 광산 지분 투자 등을 연계해 이차전지소재 사업의 밸류체인을 구축해나가고 있다.
 
포스코는 2018년 호주 필바라미네랄스로부터 연간 4만t의 리튬을 생산할 수 있는 리튬 정광을 장기 구매키로 한 데 더해 아르헨티나 염호를 통해 리튬 원료를 추가 확보했다. 현재 아르헨티나 현지에서 연산 2500t 규모의 리튬 시험생산을 진행 중이며, 이를 2023년까지 연산 2만5000t 규모로 확대해 리튬 생산을 본격화할 방침이다. 올해에는 6만8000t 규모의 리튬 공장 투자를 추진해, 2023년부터 생산할 계획이다.
 
포스코그룹은 음극재 원료인 흑연 확보에도 힘쓰고 있다. 올해 초 탄자니아 흑연광산을 보유한 호주 블랙록마이닝지분 15%를 인수했다. 전고체전지의 소재 개발에도 나설 계획이다.
 
이 같은 원료 공급망 강화와 소재 개발을 통해 포스코그룹은 2030년까지 리튬 22만t, 니켈 10만t을 자체 공급할 수 있는 밸류체인을 구축할 계획이다.
 
 
김승수 중앙일보M&P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