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ssue&] 아이 건강에 미래 환경까지 생각합니다 안심하고 사용하는 기저귀 '팸퍼스'

P&G의 기저귀 브랜드인 ‘팸퍼스’는 ‘현재와 미래의 소비자들에게 더 나은 삶을 제공한다’는 기업 철학을 바탕으로 생산한 제품이다. [사진 P&G]

P&G의 기저귀 브랜드인 ‘팸퍼스’는 ‘현재와 미래의 소비자들에게 더 나은 삶을 제공한다’는 기업 철학을 바탕으로 생산한 제품이다. [사진 P&G]

미세먼지를 비롯한 대기오염, 기후 변화 등 아이를 키우는 부모의 고민은 아이들의 건강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환경 이슈가 일상생활에 점차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는 가운데, 아이들이 살아갈 미래 환경 또한 부모에게는 가볍지 않은 문제다.
 

P&G
안전성 전문가의 철저한 검증 거쳐
화학물질 검사도 주기적으로 실시
제품,포장재 지속가능한 소재 사용

환경에 대한 불안감을 덜기 위해 의미 있는 변화를 추구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 특히 기저귀, 물티슈, 유아 식품 등 영유아가 불가피하게 사용할 수밖에 없는 제품을 판매하는 기업은 아이들의 건강뿐만 아니라 미래의 환경에 미치는 영향까지 최소화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체 불가한 밤 기저귀’로 자리 잡은 P&G의 기저귀 브랜드인 ‘팸퍼스’가 아이를 키우는 부모들 사이에서 주목받고 있다. 팸퍼스는 ‘현재와 미래의 소비자들에게 더 나은 삶을 제공한다’는 P&G의 기업 철학을 바탕으로 생산한 제품이다.
 
부모의 최우선적 고려사항인 제품 안전은 팸퍼스의 최우선 약속이다. 모든 제품과 성분은 내외부 안전성 전문가의 철저한 검증을 통해 선정된다. 그뿐만 아니라 의도적으로 첨가하지 않아도 제조나 유통 과정에서 노출될 수 있는 비의도적 화학 물질 역시 주기적으로 검사한다. 지난 3년간 세계적으로 120만 건 이상의 시험을 진행했다.
 
한국에 판매되는 제품은 230개 이상의 비의도적 화학물질을 주기적으로 검사하고 있다. 또한 제품의 생애주기의 모든 과정에서 환경 발자국을 최소화하기 위해 개발부터 제조·포장·유통, 사용 후 폐기까지 단계별로 지속가능성 아젠다를 설정해 계획을 구체화해 실행하는 등 각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기저귀에 지속가능 소재 및 에너지 사용
 
팸퍼스는 연구개발과 혁신을 거듭해오고 있는 대표적인 브랜드다. 제품과 포장재의 환경 지속가능성을 제고하고자 보다 나은 소재 사용을 강화해왔다.
 
포장재의 경우, 비닐 포장은 이미 현재 100% 재활용 가능한 소재로 국내에서는 비닐 폐기물로 배출 시 재활용이 가능하다. 박스 역시 재활용 가능할 뿐 아니라 재활용된 종이를 사용했다. 글로벌 팸퍼스는 재활용 및 재생 가능한 소재를 50%까지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포장뿐 아니라 제품의 원료에서도 2030년까지 지속가능한 소재가 차지하는 비율을 단계적으로 끌어올릴 예정이다.
 
생산 단계에서 사용되는 에너지원에도 지속가능한 변화를 추구해왔다. 특히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탄소 배출을 저감하기 위한 과정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글로벌 팸퍼스는 2030년까지 전세계 유통되는 모든 팸퍼스 제품이 100% 재생 전기에너지로 생산하겠다는 목표를 발표했다. 현재 한국P&G가 유통하는 팸퍼스 전 제품은 제조 과정에서 100% 재생 에너지원으로 생산한 전기를 구매해 제조하고 있다.
 
 
전 과정을 아우르는 폐기물 최소화 목표
 
‘폐기물 제로화’라는 전사적인 목표 아래, P&G의 생산 시설은 폐기물을 최소화하도록 설계된다. 제품 생산으로 비롯된 모든 폐기물을 재활용하거나 새로운 용도로 사용하고, 에너지로 전환해 땅에 매립되는 폐기물이 없애는 방식이다.
 
팸퍼스 생산 시설 또한 마찬가지다. 2009년 이래로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을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이미 전 세계 팸퍼스 생산 공장에서 매립 쓰레기 0%를 달성하며 큰 성과를 일궜다. 특히 팸퍼스는 생산 중 발생하는 매립쓰레기 제로화를 위해 폐기물을 매립하는 대신, 재활용·재사용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는 데 노력을 기울였다.
 
팸퍼스 공장에서 나오는 폐기물은 소파쿠션 충전재로 활용했으며, 폐기물 재활용률은 95%를 기록했다. 또 팸퍼스는 기저귀 폐기물에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제품의 부피와 무게를 줄이고 제품 효율은 향상해왔다.
 
강선명 팸퍼스 커뮤니케이션 이사는 “피앤지는 부모가 아기에게 좋은 제품과 지구환경에 좋은 제품 사이에서 갈등하지 않아야 한다고 믿는다. 이러한 신념에 바탕을 두고 팸퍼스 제품이 환경 발자국을 줄이도록 한 걸음씩 나아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송덕순 중앙일보M&P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