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르포] '2시간 내 결과'…신속진단검사로 닫힌 문 여는 서울대

[앵커]



그런가 하면 서울대학교에서는 결과를 1~2시간 안에 알 수 있는 '신속 분자 진단검사'라는 걸 도입했습니다. 정확도도 95%로 상당히 높아서 검사 대상을 계속 늘려보기로 했습니다.



최승훈 기자가 직접 가서 해봤습니다.



[기자]



운동장이 썰렁합니다.



도서관도 마찬가지입니다.



중간고사 기간이지만 열람실에 빈자리가 많습니다.



서울대학교가 신속 분자 진단검사를 시작했습니다.



저도 한 번 검사를 받아보겠습니다.



기존 유전자증폭 검사처럼 손을 소독하고 면봉을 코에 넣습니다.



콧속이 따끔합니다.



지금까지 받아 본 검사와 느낌이 비슷합니다.



기존 유전자증폭검사는 결과를 알려면 적어도 6시간이 지나야 합니다.



하지만 이 방법으로 하면 늦어도 2시간 안에 결과가 나옵니다.



검사를 받은 지 1시간 37분 만에 결과가 나왔습니다.



저는 음성입니다.



서울대는 실험이나 실습을 해야 하는 자연과학대학 학생과 교직원 2700명을 시범적으로 검사하고 있습니다.



[강현우/서울대 생명과학부 대학원생 : 실험실에 10명 가까이 계속 들락날락하는데, 아무래도 검사를 다들 일주일마다 받을 수 있게 되니까 좀 더 안심하고 실험을 할 수 있게 되는 것 같습니다.]



강의실도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윤은주/서울대 생명과학부 대학원생 : (신속) 검사하게 되면 대면강의라든지 대면시험도 좀 더 안전한 상황 속에서 진행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서울대는 검사 대상을 더 늘리기로 했습니다.



정확도는 95%입니다.



하지만 음성이 나와도 완전히 안심할 순 없습니다.



가짜 음성이 나올 수 있기 때문입니다.



[홍기호/연세대 의대 진단검사의학과 교수 : 추가적으로 엄밀한 검증을 통해서 사용해야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코로나 시대, 학생들이 몰려다니던 캠퍼스 풍경은 오래 전 추억이 됐습니다.



신속 진단검사가 대학 생활을 안전하게 돌려줄 수 있을까요?

JTBC 핫클릭

서울 학생ㆍ교직원, 원하면 학교ㆍ학원에서 선제 검사 방역당국 "자가검사키트 학교·콜센터 활용 검토 중...보조수단으로 활용" 자가검사키트 2종 첫 국내 품목허가…15분 만에 확인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