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본문 바로가기

[이 시각] 삼성, '이건희 컬렉션' 2만3000여점 기증, 대표작은

 
세계 최고 수준의 상속세 12조원을 납부키로 한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유족이 2조 원 안팎으로 추정되는 미술품 2만3000여점을 기증하기로 결정했다. 사실상 값을 매길 수 없는 컬렉션으로 경매에 나설 경우 5~10조 원까지 평가될 수 있다는 게 미술계의 분석이다. 
 
삼성은 28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건희 회장의 유족들이 사상 최고 수준의 상속세를 납부하는 동시에 의료 공헌과 미술품 기증 등의 사회 환원을 실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이번에 국민의 품으로 돌아가는 '이건희 컬렉션'으로 이건희 회장은 평소 "문화유산을 모으고 보존하는 일은 인류 문화의 미래를 위한 시대적 의무"라고 강조했다. 
 
정선 '인왕제색도' 국보216호. [사진 삼성]

정선 '인왕제색도' 국보216호. [사진 삼성]

 
김홍도 '추성부도' 보물 1393호 [사진 삼성]

김홍도 '추성부도' 보물 1393호 [사진 삼성]

 
고려불화 '천수관음 보살도' 보물 2015호 [사진 삼성]

고려불화 '천수관음 보살도' 보물 2015호 [사진 삼성]

 
겸재 정선의 '인왕제색도'(국보 216호), 단원 김홍도의 '추성부도'(보물 1393호), 고려 불화 '천수관음 보살도'(보물 2015호) 등 지정문화재 60건(국보 14건, 보물 46건)을 등 개인 소장 고미술품 2만1600여점은 국립박물관에 기증한다.  
 
     김환기 '여인들과 항아리' [사진 삼성]

김환기 '여인들과 항아리' [사진 삼성]

 
박수근 '절구질하는 여인' [사진 삼성]

박수근 '절구질하는 여인' [사진 삼성]

 
박수근 '농악' [사진 삼성]

박수근 '농악' [사진 삼성]

 
이중섭 '황소' [사진 삼성]

이중섭 '황소' [사진 삼성]

 
장욱진의 '소녀/나룻배' [사진 삼성]

장욱진의 '소녀/나룻배' [사진 삼성]

 
김환기의 '여인들과 항아리', 박수근의 '절구질하는 여인', 이중섭의 '황소' , '장욱진의 소녀/나룻배' 등 한국 근대 미술 대표 작가들의 작품 및 사료적 가치가 높은 작가들의 미술품과 드로잉 등 근대 미술품 1600여점은 국립현대미술관 등에 기증된다.   
 
끌로드 모네 '수련이 있는 연못' [사진 삼성]

끌로드 모네 '수련이 있는 연못' [사진 삼성]

 
호안 미로 '구성' [사진 삼성]

호안 미로 '구성' [사진 삼성]

 
살바도르 달리 '켄타우로스 가족' [사진 삼성]

살바도르 달리 '켄타우로스 가족' [사진 삼성]

 
마르크 샤갈 '붉은 꽃다발과 연인들' [사진 삼성]

마르크 샤갈 '붉은 꽃다발과 연인들' [사진 삼성]

 
카미유 피사로 '퐁투아즈 시장' [사진 삼성]

카미유 피사로 '퐁투아즈 시장' [사진 삼성]

 
폴 고갱 '무제' [사진 삼성]

폴 고갱 '무제' [사진 삼성]

 
피에르 오귀스트 르누아르 '책읽는 여인' [사진 삼성]

피에르 오귀스트 르누아르 '책읽는 여인' [사진 삼성]

 
이외에도 또 국립현대미술관에는 모네의 '수련이 있는 연못', 호안 미로의 '구성', 살바도르 달리의 '켄타우로스 가족' 및 샤갈의 '붉은 꽃다발과 연인들', 르누아르 '책읽는 여인', 고갱 '무제', 피사로 '퐁투아즈 시장', 피카소 등의 작품이 기증된다. 강정현 기자
 
 '이건희 컬렉션'중 국립현대미술관 등에 기증하는 작품 중 일부. [사진 삼성]

'이건희 컬렉션'중 국립현대미술관 등에 기증하는 작품 중 일부. [사진 삼성]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