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여정 초상화 그린 화가 "주름 있는대로 푹푹 그려달라더라"

문성식(b.1980) 〈꽃과 여자 5〉 2017 Acrylic on canvas 65 x 46 cm 중국미술연구소 소장, 사진: 권오열, 이미지 제공: 국제갤러리

문성식(b.1980) 〈꽃과 여자 5〉 2017 Acrylic on canvas 65 x 46 cm 중국미술연구소 소장, 사진: 권오열, 이미지 제공: 국제갤러리

 
“초상화 주문이 ‘못생기게 그려라, 늙은 거 주름 푹푹 넣어 그려라’였다.(웃음) 원래 쿨한 건 알았는데 첫 만남부터 내숭 같은 게 없었다. 화가로서도 굉장히 기억에 남는 작업이다.”  

2017년 국제갤러리 의뢰 다섯 배우 그려
"윤여정 첫 만남에 쿨하고 직설적…매력"
작품 보고선 "자기 방식대로 그렸네, 좋다"

 
지난 2017년 패션잡지 ‘바자’ 의뢰로 윤여정 등 다섯 여배우의 초상화를 그렸던 문성식(41) 작가의 회고다. 2005년 베니스 비엔날레 한국관 전시에 최연소 작가로 참여하는 등 미술계에서 ‘평범한 일상을 세필로 포착하는 풍경화가’로 이름난 그가 초상화 작업에 나선 것은 “흥미를 느낀 인물들을 만나고 싶은 것도 한 이유”였다. 특히 그가 꼭 만나길 원했던 윤여정이 25일(현지시간) 영화 ‘미나리’로 한국배우 첫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타면서 문 작가는 ‘오스카 수상자를 그린 화가’가 됐다. 그는 “멋진 분, 수상 소감 역시 쿨하더라. 내게도 행운이고 영광”이라고 27일 전화 인터뷰에서 말했다.
 
초상화를 그린 계기는?
“국제갤러리와 잡지사 공동으로 추진한 작업이었다. 매력이 느껴지고 작가로서 영감이 떠오르는 분들을 꼽아달라기에 후보군을 드렸는데 섭외가 맞아떨어진 배우가 윤여정‧임수정‧김옥빈‧천우희‧정은채다. 특히 윤여정은 다들 원했고, 나 역시 나이 든 분을 그리는 걸 좋아하는 편이다. 아무래도 젊은 분들은 요구가…(웃음)”
 
피사체로서 윤여정은 어땠나?
“꾸미지 않고 직설적인 분이다. ‘다 늙어빠졌는데 있는대로 그려’ 이런 식이셨다. 내 해석대로 그리면 되는구나 마음이 놓였다. 평소 표정이 굉장히 시니컬한데, 만나보니 그대로였다. 바쁜 분이라 계속 앉혀놓고 그릴 순 없어서 사진 촬영을 했는데, 인위적 포즈를 취하기보다 ‘아, 그만 찍어’ 이런 식이셨다.(웃음)”
 
문성식 작가가 2017년 잡지 '바자'와 국제갤러리 협업으로 그렸던 다섯 배우의 초상화. 왼쪽부터 차례로 임수정, 정은채, 천우희, 김옥빈, 윤여정. 〈꽃과 여자〉라는 제목에 1~5까지 번호가 붙은 작품들이다. 2017 Acrylic on canvas, 65 x 46 cm, Courtesy of the artist and Kukje Gallery, 사진: 권오열, 이미지 제공: 국제갤러리

문성식 작가가 2017년 잡지 '바자'와 국제갤러리 협업으로 그렸던 다섯 배우의 초상화. 왼쪽부터 차례로 임수정, 정은채, 천우희, 김옥빈, 윤여정. 〈꽃과 여자〉라는 제목에 1~5까지 번호가 붙은 작품들이다. 2017 Acrylic on canvas, 65 x 46 cm, Courtesy of the artist and Kukje Gallery, 사진: 권오열, 이미지 제공: 국제갤러리

문 작가에 따르면 작업은 2단계로 진행됐다. 윤여정을 만난 날, 그는 즉석에서 빠르게 스케치한 드로잉(에스키스)을 10여점 그렸고 실제 초상화 작업은 이 드로잉 외에 사진 촬영분을 바탕으로 진행됐다. 그는 배우 각각에 특정한 꽃을 결부시켜 배경에 그렸는데 윤여정은 ‘저먼 아이리스’(독일 붓꽃)라는 품종이다. ‘꽃과 여자5’라는 제목의 작품 속 윤여정은 길쭉길쭉한 꽃들을 배경으로 마치 모딜리아니 인물화 속 여인처럼 길쭉한 모습이다. 자연스레 물결치는 회색 펌 머리에 약간 비튼 자세, 뚱한 표정이 윤여정스럽다.  
 
“꽃이 우아하면서 그로테스크한 게 윤여정씨와 잘 어울린다 싶었다. 내가 인물을 전형적으로 그리는 스타일이 아니라 목과 팔길이를 왜곡했고 뚱한 표정을 잡아냈다. 개인적으론 다섯 분 가운데 가장 닮게 그린 것 같다.(웃음)”
 
한달여 뒤 완성된 초상화를 봤을 때 윤여정의 첫 반응은 “나랑 별로 안 닮았네”였다고. 그러면서 “문성식 작가가 원래 똑같이 그리지 않는다고 들었어요. 자기방식대로 그리는 화가라고, 좋네요"라고 덧붙였다. 초상화 경험에 대해선 ”내 나이에 신기한 일은 별로 없다. 그저 나는 피사체가 되는 거고 저이는 프로페셔널이니까 그가 임무를 완수하는 데 도움이 되어야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문 작가는 앞서 그렸던 드로잉 중에 가장 잘 나온 한 점을 액자로 꾸며서 윤여정에게 선물했다고 한다.  
 
문성식 작가가 배우 윤여정을 빠르게 스케치해서 선물한 작품.〈늙은 여배우: 윤여정 에스키스〉 문성식 2017, 종이에 먹, 56.8x38cm [이미지 제공: 문성식]

문성식 작가가 배우 윤여정을 빠르게 스케치해서 선물한 작품.〈늙은 여배우: 윤여정 에스키스〉 문성식 2017, 종이에 먹, 56.8x38cm [이미지 제공: 문성식]

다섯 여배우를 그린 초상화 중 현재까지 윤여정 작품만 팔렸다. 그해 부산아트페어 국제갤러리에서 작품을 구매, 소장 중인 전윤수 중국미술연구소 대표는 기자와 통화에서 “늘 성실하게 배우 생활하는 모습이 좋았고, 초상화들 중에서도 그의 작품이 가장 자연스러워 샀다”고 말했다.  
 
문 작가는 “윤여정 선생님 수상, 너무나 축하드린다”면서 기회가 된다면 또한번 초상화를 그려보고 싶다는 의욕도 내비쳤다.  
 
“실은 그날 현장에서 전자담배를 태우는 모습이 너무나 인상적이었는데 잡지에 실릴 초상화라 그걸 그릴 순 없었다. 혹시 기회 되면 그 모습을 담고 싶다. 회색 머리카락 할머니가 주변을 개의치 않고 담배를 문 모습, 참 매력적이더라.”
2017년 〈꽃과 여자 5〉라는 제목의 윤여정 초상화를 그렸던 문성식 작가. 사진: 안천호, 이미지 제공: 국제갤러리

2017년 〈꽃과 여자 5〉라는 제목의 윤여정 초상화를 그렸던 문성식 작가. 사진: 안천호, 이미지 제공: 국제갤러리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