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서울대 코로나 신속 진단검사

서울대 코로나 신속 진단검사

서울대 코로나 신속 진단검사

서울대학교는 26일부터 매주 1회 학내 구성원을 대상으로 희망자에 한해 신속 분자진단 검사 방식의 코로나19 선제 검사를 시작한다. 학교 측은 검체를 채취하는 방식은 기존과 같지만, 분석은 교내 분자진단 검사실에서 진행돼 결과가 나오는 데까지 2시간이 걸린다고 밝혔다. 양성이 나올 경우 격리 뒤 보건소 등에서 검사를 받게 된다. 이날 오전 서울대학교 에서 신속 분자진단 검사를 위해 채취한 학생의 검체를 보관함에 넣고 있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