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벼랑 끝 전자랜드, KCC에 '화끈한 반격'…45점 차 대승



[앵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가 4강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완승을 거뒀습니다. 전자랜드는 올 시즌을 끝으로 매각을 앞두고 있는데요. 앞서 1, 2차전을 진 탓에 '전자랜드' 이름을 건 마지막 경기가 될 수도 있었지만 KCC를 45점 차이로 격파하면서 반격에 나섰습니다.



이선화 기자입니다.



[기자]



< 전자랜드:KCC | 인천 삼산월드체육관 >



전자랜드는 초반부터 상대를 압도했습니다.



강한 일대일 수비로 KCC의 공격을 막아냈고, 1쿼터부터 25대 10으로 앞서나갔습니다.



1, 2차전을 내리 진 팀이라곤 믿기지 않는 기세였습니다.



후반 들어서도 흐름은 크게 바뀌지 않았습니다.



KCC가 좀처럼 반격하지 못한 가운데, 전자랜드는 여유 있는 모습으로 경기를 마무리했습니다.



112대 67, 역대 플레이오프 점수 차이 중 가장 큽니다.



[유도훈/전자랜드 감독 : 오늘은 마지막 경기가 아니라는 것을 선수들이 보여줘서 고맙게 생각하고, 다음 경기 준비 잘하겠습니다.]



이번 경기의 일등 공신은 조나단 모트리.



이번 경기에서 3점슛 여섯 개를 포함해 48점을 올렸는데, 플레이오프와 챔피언결정전을 통틀어 한 경기 최다 득점 신기록을 세웠습니다.



[조나단 모트리/전자랜드 : 팀의 승리를 위해 무엇이든 하고 싶었습니다.]



김낙현이 13득점, 전현우와 정효근이 나란히 11득점을 올리는 등 국내 선수들도 제 몫을 다했습니다.



[임준수/전자랜드 : 전자랜드란 이름을 달고 마지막 시즌, 마지막 게임 승리로 꼭 장식하고 싶습니다.]



이번 승리로, 전자랜드는 홈에서의 마지막 경기를 오는 27일로 미뤘습니다.

JTBC 핫클릭

전자랜드, 삼성 꺾고 3연승…'21득점' 정효근 활약 김낙현·모트리 52점 합작…전자랜드, 6강 PO 2연승 신바람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