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與 '암호화폐' 기구 만든다…당국 규제에 화난 2030에 손짓

비트코인 국내 거래 가격이 5천만원대 까지 내려간 지난 23일 서울 강남구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 강남고객센터에서 전광판에 비트코인 등 거래가격이 표시되고 있다. 뉴시스

비트코인 국내 거래 가격이 5천만원대 까지 내려간 지난 23일 서울 강남구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 강남고객센터에서 전광판에 비트코인 등 거래가격이 표시되고 있다. 뉴시스

여당이 당내에 암호화폐 대응기구를 만들고 관련 대책을 마련한다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25일 파악됐다. 최근 암호화폐 시세가 급등락을 반복하고 있는 상황에서 2030세대는 당국의 규제 방침에 집단적으로 반발하고 있는 점이 반영된 움직임으로 보인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언론에 "별도 주체를 만들어 가상화폐 문제에 대응하기로 비대위에서 의견을 모았다"며 "이르면 이번 주부터 본격적으로 논의해 기구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민주당은 이 문제를 청년과의 소통이라는 측면에서 바라보려고 한다고 추가로 설명했다.
 
이는 최근 정부가 암호화폐 시장에 규제를 가하려다 2030 세대의 반발을 불러일으킨 일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의 발언이 대표적인 사례다. 은 위원장은 지난 22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근 청년층의 암호화폐 투자 열풍과 관련해 "하루에 20%씩 오르내리는 자산에 함부로 뛰어드는 게 올바른 길이라고 보지 않는다"며 "잘못된 길을 가고 있으면 잘못됐다고 어른들이 이야기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투자자들을 훈계하는 듯한 발언으로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같은 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은성수 금융위원장의 자진 사퇴를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30대 평범한 직장인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4050의 인생 선배들에게 배운 것이 무엇일까? 바로 내로남불"이라며 "아랫사람들에게 가르치려는 태도로 나오는 것이 바로 대한민국을 망친 어른들의 공통점"이라고 주장하며 은 위원장의 발언을 비판했다. 이 청원글은 25일 낮 3시 기준 이 청원은 11만4000여명이 동의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86회국회(임시회) 제1차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86회국회(임시회) 제1차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민주당 일각에서는 암호화폐 투자로 인한 소득에 과세를 유예해주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고 한다. 지난해 말 통과된 개정 소득세법은 내년부터 암호화폐로 번 돈에도 과세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 시점을 뒤로 미루자는 견해다.
 
당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가상화폐 문제는 시장에 맡기는 것이 맞는다"면서도 "투자 과열에 따른 불법 행위와 사기 피해가 확산하는 것에는 정부의 고강도 대책이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