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이즈미 또 4차원 화법…온실가스 감축에 "어렴풋 숫자 46 떠올라"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郎) 일본 환경상이 또 특유의 '4차원 화법'으로 논란을 일으켰다. 일본이 2030년까지 온실가스 감축량 목표치를 46%로 설정한 이유에 대해 "어렴풋이 46이라는 숫자가 떠올랐다"고 답한 것이다.
 

뉴스 인터뷰서 특유의 뜻모를 대답 연발
SNS서 "망상이냐" "부끄럽다" 비판 이어져
"기후변화는 펀하고 쿨하고 섹시하게" 발언
한국서 '펀쿨섹좌' 별명도 얻어

고이즈미 신지로 일본 환경상. [로이터=연합뉴스]

고이즈미 신지로 일본 환경상. [로이터=연합뉴스]

고이즈미 환경상은 23일 밤 일본 TBS방송 '뉴스23'에 출연해 온실가스 감축과 관련한 인터뷰를 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전날 열린 온라인 기후정상회의에서 일본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2030년까지 2013년 대비 46%로 감축하겠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환경담당 장관으로 인터뷰에 응한 것이다. 
 
이날 방송에서 오가와 아야카(小川彩佳) 아나운서가 "온실가스 감축량을 46%로 정한 이유가 뭐냐"고 묻자 고이즈미 환경상은 "선명한 모습이 보인 건 아니지만, 어렴풋하게 떠올랐다. '46'이라는 숫자가"라고 답했다. 당황한 아나운서가 "떠올라?"라고 반문하자 "실루엣이 떠올랐다"고 말했다. 
 
이후 "목표치가 너무 높지 않냐"는 질문에는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표로 하겠다고 했다가 동메달을 따면 비난하겠느냐"면서 일부러 높은 목표를 잡았다는 의미로 대답했다. 
 
고이즈미 환경상의 발언이 전해지면서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SNS)에서는 "직관인가 망상인가" "멀쩡한 얼굴로 보도 프로그램에서 이런 말을 하는 사람이 장관이라니" 등의 조롱과 비판이 이어졌다. '꿈속에서 여신이 수학 공식을 알려줬다'는 일화가 있는 인도 수학자 라마누잔에 비유해 '고이즈미=라마누잔설(說)'이 등장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24일 밤 인터넷 방송 '뉴스바(Bar) 하시모토'에 출연한 고이즈미 환경상은 "카지야마 히로시(梶山弘志) 경제산업상과 조정하면서 매우 정밀한 숫자를 쌓아 올린 결과"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어 "1%라든지 0.5%라든지, 다양한 요소를 조립하면서 멀리 있지만 닿을 것 같은 목표가, 배를 타고 갈 때 섬의 형상이 나타나는 것처럼 어렴풋하게 보였다"는 답변을 했다.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郎) 일본 전 총리의 아들인 고이즈미 환경상은 그간에도 각종 기상천외한 발언으로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2019년 9월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 기후변화정상회의에서 "기후변화와 같은 큰 문제를 다룰 땐, 즐겁고(fun), 쿨하고(cool), 섹시해야(sexy) 한다"고 발언하면서 한국에서 '펀쿨섹좌'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이후 이 발언이 무슨 의미인지 묻자 "어떤 의미인가를 설명하는 것은 섹시하지 않다"고 말했다. 
 
또 지난해 2월에는 국회 코로나대책위원회에 결석하고 지방 후원회 행사에 참가한 데 대한 지적을 받자 "반성한다고 말하면서 반성하는 기색이 안 보인다고 하는 지적은 나 자신의 문제라고 반성하고 있습니다"라는 의미가 불분명한 반성을 했다. 
 
또 올해 3월 인터뷰에서는 세토내해(瀬戸内海)의 쓰레기 문제와 관련한 질문에 "세토내해의 쓰레기로 국산 스니커즈를 만들면 어떨까"라고 답하거나, 한 라디오 방송에선 "의외로 알려지지 않았지만, 플라스틱의 원료는 석유입니다!"라는 환경상으로서의 자격을 의심케 하는 발언을 연이어 내놓았다.
 
도쿄=이영희 특파원 misqui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