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정호 "파운드리 투자 확대하겠다"…SK도 반도체전쟁 참전?

박정호 SK텔레콤 사장(SK하이닉스 부회장)이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투자를 늘리겠다는 의지를 표명하면서, 이의 구체적인 실현 방안에 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글로벌 반도체 공급 부족 사태가 장기화할 조짐을 보이자 메모리 사업의 강자인 SK하이닉스가 파운드리 사업에도 뛰어드는 것인가 하는 관측이 나온다.    
경기도 이천 SK하이닉스 본사. 연합뉴스

경기도 이천 SK하이닉스 본사. 연합뉴스

 

SK하이닉스 파운드리 비중은 2%

박 사장의 이 같은 발언은 지난 2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월드IT쇼 개막식에서 나왔다. 박 사장은 이 행사에서 "국내 팹리스(반도체 설계 회사)들이 'TSMC 수준'으로 파운드리를 해주면 여러 벤처가 기술 개발을 할 수 있다고 한다"면서 "이에 공감해 파운드리에 많은 투자를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박 사장이 파운드리 투자와 관련해 공식적인 언급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 SK하이닉스는 메모리 반도체 사업 비중이 절대적이다. 지난해 전체 매출 31조9000억원 가운데 94%가 메모리 반도체에서 나왔다. D램 매출이 22조5000억원으로 70.6%를 차지했다. 낸드플래시 매출은 7조5000억원(23.4%)이었다.  

 
파운드리 사업은 자회사인 SK하이닉스시스템IC(시스템IC)를 통해 진행하고 있지만, 비중은 미미하다. 지난해 매출액은 7030억원으로, 전체 매출 대비 약 2%에 불과했다. 시스템IC는 8인치(200㎜) 웨이퍼 기준 월 8만5000장 생산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SK하이닉스, 파운드리 비중 미미,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SK하이닉스, 파운드리 비중 미미,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세계 시장은 메모리 27%, 시스템반도체 73%  

박 사장이 파운드리에 관심을 두는 이유는 현재 주력하고 있는 메모리 반도체보다 시스템 반도체 규모가 훨씬 크기 때문이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가트너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 반도체 시장 매출은 4183억 달러(약 516조원)였다. 이중 메모리 반도체는 1116억 달러(약 125조원)로 26.7%에 불과했다. 반면 시스템 반도체는 3067억 달러(약 343조원)로 73.3%를 차지했다. 이중 팹리스가 2200억 달러(약 240조원), 파운드리는 870억 달러(약 100조원) 규모다.   
 
업계에서는 박정호 사장이 파운드리 사업 진출을 위해 대규모 인수·합병에 나설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실제로 박 사장은 지난 15일 "반도체 시장 전체가 재편되고 있다"며 "국내에서 작은 반도체 회사를 인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큰 움직임을 준비하는 것이 급해 보인다"고 발언한 바 있다.
 
실제 인수·합병이 진행되면 현재로썬 SK하이닉스가 주체가 되기 어렵다. 지난 14일 SK텔레콤이 기업 분할을 통해 '기존 존속회사'와 '신설 투자회사'로 회사를 나누고, SK하이닉스를 신설 투자회사의 자회사로 둔다고 발표했다. SK하이닉스의 입장에서는 기업 분할 전과 다름없이 SK㈜의 손자회사 위치다. 공정거래법상 손자회사가 증손자회사를 거느릴 경우 지분을 100% 보유하게 돼 있어 인수·합병이 사실상 가로막혀 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만약 인수·합병이 진행되면 신설 투자회사가 나서야 한다"고 설명했다.  
 

인수·합병? 국내 파운드리 사업 확대? 

일각에서는 SK하이닉스가 국내 반도체 사업장에서 파운드리 사업을 확대할 수 있다고 전망한다. 하지만 시스템IC는 반도체 시장의 주류인 12인치(300㎜) 웨이퍼가 아닌 8인치 생산 능력을 보유하고 있는 데다, 반도체 장비를 중국 우시 신공장으로 이전 중이다. 한국에는 연구·개발 기능만 남긴다는 계획이다.
 
지난 2019년 SK하이닉스 중국 우시 확장팹(C2F) 준공식에서 주요 참석자 들이 공장 준공을 알리는 버튼을 누르고 있다. [사진 SK하이닉스]

지난 2019년 SK하이닉스 중국 우시 확장팹(C2F) 준공식에서 주요 참석자 들이 공장 준공을 알리는 버튼을 누르고 있다. [사진 SK하이닉스]

전문가들은 파운드리 사업은 천문학적 투자와 인재 양성이 요구되는 만큼 단기간에 이뤄지기 힘들다는 차원에서 박 사장의 이번 발언을 SK하이닉스의 장기적인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에 대한 고민으로 이해해야 한다고 진단한다. 이종호 서울대반도체공동연구소장은 "SK하이닉스가 TSMC나 삼성전자 등 '빅 파운드리'가 다루지 않는 특수한 영역의 파운드리에 도전한다면 성과를 낼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