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원웅 정치 중립성 논란에 주먹다짐…두 쪽 난 광복회

1965년 설립된 광복회가 김원웅 광복회장에 대한 찬반 세력 간 충돌로 위기에 직면했다. 23일 광복회는 독립운동가 후손 김임용(69)씨 징계를 위한 상벌위원회를 열었다. 하지만 내부 충돌이 벌어지면서 위원회는 파행했다.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는 몸싸움과 고성이 난무했다. 충돌의 직접적인 발단은 지난 11일 제102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에서 김 회장의 멱살을 잡은 김씨에 대한 징계 문제 때문이다. 김씨를 비롯해 상벌위원회 개최에 반발하는 광복회 회원들은 회의 공개 진행을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으면서 충돌이 이어졌다.
 

김 회장 멱살 잡은 사건 관련
독립운동가 후손 징계 상벌위
찬반세력 몸싸움 충돌로 파행

앞서 상벌위원회 측은 김씨가 김 회장의 멱살을 잡아 광복회장 및 광복회, 광복회원의 명예를 실추시켰고 관련 정관·상벌규정에 따라 징계사유에 해당한다며 김씨 측에 출석을 통보했다. 김씨는 대한민국 임시의정원 의장과 대한민국임시정부 국무위원 등을 역임한 김붕준(1888∼1950) 선생의 손자다.
 
광복회 개혁모임·광복회 정상화 추진본부는 이날 오전 10시 광복회관 앞에서 ‘김원웅 광복회장 사퇴 촉구 집회’도 열었다. 이들은 “정치인 출신 김원웅이 광복회장이 된 이후 지난 2년간 정치판의 중심에 서서 순수한 독립정신을 왜곡했다”면서 “국민 분열과 회원 편 가르기를 일삼는 것이 일상이 돼버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광복회장으로 인해 광복회 위상과 명예실추는 물론 회원들의 불만이 한계점에 도달했다”며 김 회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광복회의 내부 갈등은 이미 예견된 일이었다. 김 회장의 정치 중립성에 대한 논란이 계속됐기 때문이다. 지난 1월 광복회가 독립운동가 이름을 딴 ‘최재형상’을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에게 수여한 것이 대표적 논란거리가 됐다. 김 회장은 당시 추 전 장관에게 “친일재산을 국가로 귀속시킨 공로를 인정한다”며 광복회 이름으로 상을 줬다. 이에 최재형기념사업회는 “광복회가 상을 가로채 여당 정치인들에게 나눠주며 최 선생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논란이 커졌다.  
 
당시 광복회 지회장 일부도 정관에 명시된 ‘정치적 중립’ 준수 등을 요구하는 건의서를 김 회장에게 보내자 집행부가 긴급 간담회를 열고 사태 수습에 나섰다. 간담회 뒤 집행부가 배포한 현 지도부 지지성명이 허위라는 주장이 나오는 등 갈등은 가라앉지 않았다. 한편 관리·감독 기관인 국가보훈처는 이번 광복회 내분 사태를 사실상 수수방관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