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파트 배전함에 수상한 쇼핑백···생후 하루된 영아 시신 충격

신생아 이미지. [연합뉴스]

신생아 이미지. [연합뉴스]

 
부산에서 자신이 갓 낳은 아이가 숨지자 아파트 배전함에 버린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친모 긴급체포…범행동기 조사 중

 
 23일 부산 사하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낮 사하구의 한 아파트 22층 배전함에서 신생아가 숨진 채 발견됐다. 이 아파트에 사는 한 주민이 “복도 배전함을 열어보니 가방 안에 신생아가 숨진 채 들어있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숨진 아이는 발견 당시 수건에 쌓인 채 쇼핑백 안에 담겨 있었다.
 
 경찰은 폐쇄회로TV(CCTV) 분석해 다른 아파트에 살던 숨진 아이의 엄마 A씨를 긴급체포했다. CCTV에는 A씨가 가방을 들고 22층까지 올라가는 장면이 찍힌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집에서 아이를 낳았으며, 아이가 숨진 뒤 아파트 복도 배전함에 그대로 버렸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와 아이의 사망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최종권 기자, 부산=황선윤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