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생 떠나보낸 이하늘 눈물···"전처가 3일간 같이 있어줬다"

사진 이하늘 인스타그램

사진 이하늘 인스타그램

그룹 DJ DOC의 멤버 이하늘이 친동생 고(故)이현배를 떠나보낸 심경을 전했다.
 
23일 오후 이하늘은 개인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갑자기 나까지 그렇게 되면 엄마 못 살아. 남은 식구들이 감당이 안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라고 심경을 전했다.
 
이하늘은 "전처가 3일 동안 같이 있어 줬다. 나에게 고마운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하늘과 박유선은 현재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중이다.
 
이하늘은 "사실 내가 너무 흐리멍텅한데. 선명하게 보이는 것들이 있다"며 "이쪽 바닥에서 남들에게 더 인정받고, 성공을 하는 욕심은 버렸다"고 밝혔다. 또 "지금 있는 것들로 함께 있는 사람들을 지키고, 서포트 하면서 살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아직까지 실감이 났다가 안 났다가 한다"라며 "심장이 터지고, 심장이 찢어지고, 어떻게 할 수가 없는 정도가 오면 몸이 불타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현배가 죽었다'는 말은 아직 나에게 너무 무섭고 힘든 이야기. 현실로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그룹 45RPM 멤버인 고 이현배는 지난 17일 제주도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정확한 사망 원인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진행하는 조직 검사, 약독물 검사 등을 통해 밝혀질 예정이다. 지난 22일 발인이 엄수됐고, 한남공원에서 영면에 들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