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수홍 93년생 여자친구 목격담…주민 "볼 때마다 둘이었다"

박수홍과 1993년생 여자친구 김씨가 김씨 명의로 알려진 상암동 아파트에서 자주 목격됐다는 주민들의 증언이 보도됐다. 
 
방송인 박수홍씨와 반려묘 다홍이. SNS캡처

방송인 박수홍씨와 반려묘 다홍이. SNS캡처

23일 여성조선에 따르면 박수홍이 거주하고 있는 상암동 아파트의 주민들은 "둘이 붙어 다니는 모습을 자주 보았다"고 말했다. 
 
지난해까지 이 아파트에 살았던 한 주민은 "박수홍 씨가 아침 일찍 여성분이랑 다니는 걸 몇 번 봤다. '총각이니 연애하나 보다'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며 "인터넷에 돌고 있는 사진 속 여자랑 내가 본 여자가 동일 인물인지는 확신하지 못한다. 단지 안에서 봤을 땐 화장기가 없는 얼굴이라서 밝혀진 사진과는 느낌이 좀 다르다"고 여성조선 인터뷰에서 밝혔다. 
 
또 다른 주민도 "작년에 봤다. 키가 크고 머리가 긴 여자였다. 엘리베이터에서 (박수홍이랑) 같이 있는 것도 보고, 지하주차장에서도 봤다"며 "(이 아파트에) 아예 사는 것 같진 않고 몇 번 오고 가는 것 같았다. 올해는 코로나 때문인지 못 봤다"고 말했다. 
 
다른 주민도 단지 쓰레기장과 엘리베이터, 지하철에서 박수홍의 여자친구를 봤다고 전하며 "볼 때마다 둘이었다"고 덧붙였다. 
 
최근 몸무게가 빠진 모습으로 나타난 박수홍. 사진 홈&쇼핑 방송화면 캡처.

최근 몸무게가 빠진 모습으로 나타난 박수홍. 사진 홈&쇼핑 방송화면 캡처.

한편 박수홍은 친형 부부의 횡령 의혹을 제기한 상태다. 
 
지난달 29일 박수홍은 자신이 운영하는 반려묘 다홍이 인스타그램에 "전 소속사와의 관계에서 금전적 피해를 본 것은 사실"이라며 해당 소속사가 박수홍의 친형과 형수 명의로 운영됐다고 밝혔다. 또 그렇게 30년의 세월을 보낸 어느 날, 제 노력으로 일궈온 많은 것들이 제 것이 아닌 것을 알게 됐다. 이에 큰 충격을 받고 바로 잡기 위해 대화를 시도했지만, 현재까지오랫동안 답변을 받지 못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박수홍은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하려다 건물 명의가 바뀐 것을 보고 해당 사실을 알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큰 충격을 받은 박수홍은 15kg 이상 몸무게가 빠지기도 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