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왕훙 순례지 된 中 고속도로 휴게소, 무슨 일일까?

중국 최초의 고속도로는 1988년 개통된 상하이(上海)-자딩(嘉定)을 잇는 후쟈(沪嘉) 고속도로다. 이후 중국은 광범위한 고속도로 개발에 착수했고, 2020년 말 중국 전국 고속도로의 총 길이는 16만㎞에 달한다.
 
중국은 고속도로에 50km 간격으로 최소 1개소의 휴게소를 설치한다는 규정이 있다. 해마다 고속도로 휴게소의 수요량도 점차 늘어났으며, 2019년 말 중국 고속도로 휴게소는 대략 5,984개에 달한다.  
중국 최초의 고속도로인 상하이 후쟈(沪嘉) 고속도로.

중국 최초의 고속도로인 상하이 후쟈(沪嘉) 고속도로.

중국의 1세대 휴게소는 이용량이 적어 주유소, 쉼터, 화장실, 편의점 등 기본적인 수요만 있었다면, 2010년대에 들어 즉석식품, 슈퍼마켓, 뷔페 등이 생겨난 2세대 휴게소로 변화했다.
 
그리고 물질적 생활 수준이 높아진 지금, 중·소형 종합 매장과 지역 특산품, 문화체험 공간이 공존하는 3세대 휴게소가 등장했다.
 
3세대 휴게소는 비즈니스·관광·문화 기능을 융합한 레저 휴게소로 변모하고 있으며 관광객을 포함한 왕훙(網紅·중국의 온라인 인플루언서) 들의 순례지가 되면서 '고속도로 경제'의 새로운 동력이 되고 있다.
중국 장시성 포양(?陽)휴게소에서 몇몇 관광객들이 라오허극(饒河戲) 무형문화재 전승자(가운데)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중국 장시성 포양(?陽)휴게소에서 몇몇 관광객들이 라오허극(饒河戲) 무형문화재 전승자(가운데)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포양(鄱陽) 호반에 위치한 포양 휴게소 역시 과거엔 전형적인 중국의 휴게소였다.
 
그러나 올 초 전면 개조 공사를 거쳤다. 과거의 투박했던 모습과 달리 검정 기와와 흰 벽의 조화 속에 리듬감을 살린 지붕의 곡선이 마치 산과 호수가 어우러진 듯하다.
과거의 중국 장시(江西)성 포양(鄱陽)휴게소.

과거의 중국 장시(江西)성 포양(鄱陽)휴게소.

 새롭게 조성된 중국 장시(江西)성 포양(鄱陽)휴게소.

새롭게 조성된 중국 장시(江西)성 포양(鄱陽)휴게소.

외형뿐 아니라 내부에도 큰 변화가 있었다. 내부에 들어서면 세련되고 현대적인 감각의 인테리어가 마치 도시의 비즈니스 센터에 온 듯한 느낌을 준다. 개조 공사를 마친 포양 휴게소 내 매장은 6개에서 18개로 늘었다.
 
현지 특산품 포양 미바(米粑·한국식 떡과 비슷함), 징더전(景德鎮) 도자기뿐 아니라 란저우(蘭州) 우육면, 지샹(吉祥) 훈툰(餛飩·중국식 만두탕)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물품을 판매하고 있다.
새롭게 조성된 중국 장시(江西)성 포양(鄱陽)의 포양 휴게소 내부.

새롭게 조성된 중국 장시(江西)성 포양(鄱陽)의 포양 휴게소 내부.

중국 장시성 포양(鄱陽)휴게소에서 무형문화재 전시회가 열려 관광객들의 발길을 멈추게 하고 있다.

중국 장시성 포양(鄱陽)휴게소에서 무형문화재 전시회가 열려 관광객들의 발길을 멈추게 하고 있다.

신화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항저우(杭州)-루이리(瑞麗) 고속도로는 동쪽으로 저장(浙江)성, 서쪽으로는 후난(湖南)성·구이저우(貴州)성 등과 연결돼 차량 유동량이 많다고 소개했다.
 
포양 휴게소 관리자는 “휴게소 개조 공사 후 월평균 차량 유동량이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했다”며 “관광객들이 휴게소에서 장시의 대표 음식을 비롯해 관광·쇼핑·숙박 등 원스톱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포양 휴게소 외에 장시성의 많은 휴게소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푸저우(福州)-인촨(銀川) 고속도로 장시 구간에 위치한 융슈(永修) 휴게소는 휴게소에 들른 손님들이 잠깐 쉴 수 있도록 '푸넝창(賦能倉)'이라는 이름의 휴식 공간을 마련했다. QR코드로 이용할 수 있는 이 휴식공간은 이용료가 100위안(약 1만 7천 원) 미만이라 화물차 기사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중국 융슈 휴게소에 설치된 '푸넝창'. 기사들이 QR코드를 찍고 '푸넝창'에 들어가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중국 융슈 휴게소에 설치된 '푸넝창'. 기사들이 QR코드를 찍고 '푸넝창'에 들어가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중국 융슈 휴게소에 설치된 '푸넝창'. 기사들이 QR코드를 찍고 '푸넝창'에 들어가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중국 융슈 휴게소에 설치된 '푸넝창'. 기사들이 QR코드를 찍고 '푸넝창'에 들어가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장시성은 고속도로 휴게소 시설·서비스 품질·경영 수준 등을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최근 수년간 휴게소 개조 공사에 착수했다.
 
장시성은 향후 고속도로 휴게소가 여행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함과 동시에 지방의 특색 문화를 보여주는 새로운 창구의 역할을 담당하고, 더 나아가 고속도로 경제 발전이라는 새로운 길을 개척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차이나랩 김은수 에디터 

차이나랩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