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세월호, 7년 지나도 의혹 남아…CCTV 조작 엄정수사하라"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청와대에서 이현주 변호사에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별검사 임명장을 수여한 뒤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청와대에서 이현주 변호사에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별검사 임명장을 수여한 뒤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이현주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별검사를 임명하며 “한 치의 의문도 남지 않도록 수사해 진실을 밝히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이현주 특검을 임명 재가하고 오후 3시 청와대에서 임명장을 수여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임명장 수여식 후 환담에서 문 대통령은 “세월호참사는 피해자와 유가족뿐 아니라 우리 사회에 큰 상처와 한을 남긴 사건으로, 7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의혹이 남아 있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안전한 나라, 사람의 가치를 우선하는 나라가 되기 위해 세월호 폐쇄회로(CC)TV 데이터 조작 의혹 등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 특검에게 “사회적 약자의 권익을 보호하는 공익적 변호사 활동을 해왔을 뿐 아니라 행정 경험이 풍부해서 세월호참사 특검으로 적임자이기에 추천을 받자마자 바로 재가했다"라며 "세월호참사 유가족의 아픔에 공감하면서 수사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현주 특검은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진상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