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탄소중립 달성 위한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 활용에 대한 토론회 개최

한국목재공학회와 한국산림바이오에너지학회는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의 역할을 주제로 4월 23일(금) 국립산림과학원 대회의실에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오프라인 동시 진행으로 열렸으며, 한국목재공학회 학술발표대회도 함께 행해졌다.  
 
이날 주제 발표자로 나선 경북대학교 박주원 교수는 탄소흡수원으로서의 산림과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의 역할에 대해 화두를 던졌다. 박 교수는 발표를 통해 “우리나라 산림의 탄소흡수능력을 지속 가능하게 하기 위해서는 수종갱신, 영급조절을 위한 목재 수확 등 적극적인 산림관리가 필요하다”는 점을 제시했다.
 
이어 전남대학교 이재원 교수는 “산림바이오매스는 벌채와 동시에 온실가스의 배출로 등록되기 때문에 국제적으로 탄소중립자원으로 인정받고 있으며, 다양한 에너지 생산 공정을 통해 미세먼지 저감에도 기여할 수 있다”고 소개하며,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가 기존 산업에 적용되지 않았던 자원으로 효율적 활용을 위한 추가적인 기술개발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국목재공학회(경북대학교 박병대 교수)와 한국산림바이오에너지학회(서울대학교 최인규 교수)는 학회명의로 성명서도 발표했다. 이는 지난 2월 국내외 학자 500여 명이 서명한 서한을 환경단체가 국내를 비롯해 미국, 유럽연합, 일본 정상에 송달한 내용인 ‘에너지 활용을 위한 무분별한 목재 생산이 산림 황폐화와 온실가스 증가에 영향을 미치므로 목재의 바이오에너지 분야 활용에 대한 보조금 중단’을 요구하는 것에 대한 대응의 목적으로 마련됐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국내에서는 바이오에너지 생산을 목적으로 목재를 수확하지 않음을 선언하고, 현재 바이오에너지로 사용될 수 있는 산림바이오매스 자원은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로 제한하고 있으며 법과 제도에 기반하여 엄격히 관리하고 있음을 명확히 전달했다. 특히 해당 성명서에는 국내 목재 관련 전문가 500명이 동의했으며,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의 에너지 활용에 있어 제도적 지원과 적극적인 활용의 중요성도 포함했다.
 
끝으로 토론회에 참석한 한국목재공학회 관계자는 “2050 탄소중립 사회 도래를 위해서는 우리나라 산림은 탄소흡수원으로서의 역할을 강화해야 하며, 이를 위해 산림 인프라에 대한 정책 마련과 투자확대가 필요하다”고 전하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의 활용 틀이 마련됐으며, 미래세대를 위해 어떤 산림 환경을 준비해야 하는지를 알아볼 수 있었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