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부 정보 이용해 투기…경찰, 용인시 공무원 관련 2차 압색

 반도체클러스터 산업단지가 들어설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일대 모습. 연합뉴스

반도체클러스터 산업단지가 들어설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일대 모습. 연합뉴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23일 오전부터 용인시 처인구청과 원삼면사무소 등 6곳을 압수 수색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30일에 이은 두 번째 압수 수색이다.
 
이번 압수 수색은 용인시가 소속 공무원 3명이 내부 정보를 이용해 반도체 클러스터 일대 토지를 매입한 정황을 확인하고 지난 3월 19일 경찰에 수사 의뢰한 데 따른 것이다.
이들 공무원은 정부가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사업 부지를 발표하기 전 해당 부지 인근 등에 땅을 샀다. 개발 관련 부서에서 근무한 이력이 있거나 토지 취득 경위가 분명하지 않자 용인시가 수사를 의뢰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3월 30일 용인시청과 양지면사무소와 이동읍행정복지센터 등 10곳에 수사관 23명을 보내 이들에 대한 1차 압수 수색을 진행했다.
이들 공무원 3명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하고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는 과정에서 일반인들이 추가로 연루된 사실을 확인했다. 이들은 해당 공무원들과 땅을 공동 소유하는 등 관련됐다고 한다.
 
경찰은 이날 투기 의혹에 연루된 일반들의 자택과 사무실 등도 압수 수색을 하고 있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는 용인 일반산업단지㈜가 용인 처인구 원삼면 독성·고당·죽능리 일원 416만㎡에 차세대 메모리 생산기지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SK하이닉스는 이곳에 약 122조원을 투자해 반도체 생산 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한편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반도체클러스터 예정지 안팎의 땅을 내부정보를 이용, 가족 회사 명의 등으로 매입해 투기한 혐의로 경기도청 전 간부 공무원을 구속한 바 있다. 
최모란·채혜선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