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관용차 타고 조사받고 싶다" 공수처 앞 김진욱 비꼰 곽상도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이 23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항의 방문하기 앞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이 23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항의 방문하기 앞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이 23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찾아 이규원 검사의 윤중천 면담 보고서 허위 작성 사건의 신속한 처리를 촉구했다. 김진욱 공수처장은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을 만나 "공수처에서 수사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곽상도·조수진 의원은 이날 공수처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서울중앙지검이 수사 중인 이규원 검사 사건이 공수처로 이첩된 지 한 달이 넘었다”며 “신속하게 결정해서 조치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방문 취지를 설명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은 곽 의원과 윤갑근 전 고검장이 이 검사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수사하던 중 이 검사가 윤중천씨 등과의 면담보고서를 허위로 작성한 혐의를 인지해 공수처로 넘겼다.
 
곽 의원은 ‘김진욱 공수처장을 만날 것이냐’는 질문에 “(공수처에서) 여야 정치인을 만나기는 어렵지 않겠냐고 하기에 난 고소인이라고 했다”며 “저도 관용차 타고 조사받으러 왔으면 좋겠는데 안 해준다”라고 했다.
 
김 처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에서 외압 혐의를 받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면담하며 관용차를 제공한 ‘특혜 조사’ 논란을 겨냥한 것이다.
 
곽 의원은 이날 결국 김 처장을 만나지는 못했다. 그는 김성문 부장검사와 1시간가량 면담을 하고 취재진에게 “현재 (이규원 관련) 사건 분석 단계에 있고 최대한 빨리하겠다고 하는데 우려스럽다”고 했다.
 
이어 “공수처는 검사들의 범죄 은닉 등을 처벌하기 위해 만들어졌다”며 “검찰이 혐의가 있다고 하는데 공수처가 혐의가 없다고 하면 공수처는 (검사를) 비호하기 위해 만들어진 거라고 봐야하는 거 아니냐”고 강조했다.
 

조수진 “이성윤 ‘특혜 조사’ 공정성 우려 전달”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이 23일 정부과천청사 5동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3층 복도에서 김진욱 공수처장의 면담 거부에 대해 항의하며 신문을 보고 있다. 조수진 의원실 제공.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이 23일 정부과천청사 5동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3층 복도에서 김진욱 공수처장의 면담 거부에 대해 항의하며 신문을 보고 있다. 조수진 의원실 제공.

 
함께 공수처를 찾은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은 부장검사 면담 이후 김 처장을 만나기 위해 공수처 건물 3층 복도에 앉아 30여 분간 대기했고, 현장에서 짧은 면담이 성사됐다.
 
조 의원에 따르면 김 처장은 조 의원이 “이성윤 ‘특혜 조사’로 공수처가 도피처가 됐다. 왜 그렇게 실망하게 하냐”는 우려를 전달하자 “유념하고 있다”고 답했다.
 
또 김 처장은 관용차 제공에 대해서는 “변호인과 이야기하다가 제가 (요구했다)”며 “2호 차가 있는 걸 몰랐고 보안이 엄격한데다 휴일이어서 차량을 보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이규원 검사 관련 사건을 이첩할 거냐는 조 의원의 질문에는 “공수처 출범이 한 달이 넘었고 검사들도 임용돼서 사건을 (검찰에) 돌려보내면 오히려 오해를 살 수 있어 여기서 하려고 한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김 처장은 면담 직후 기자들과 만나 “부장검사와 검사들의 의견을 들어야 한다”며 “직접 수사를 고려는 하고 있다”고 말했다. 직접 수사에 무게를 두고 막바지 검토 작업을 거치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앞서 공수처는 곽 의원이 ‘개별 국회의원 자격’으로 김 처장을 면담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판단했으나, 이날 공수처 관계자는 “고소인 자격으로 온다면 그에 합당한 조치를 할 예정”이라며 “(곽 의원이) 처장과 만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